[Z현장] '6 언더그라운드' 마이클 베이X라이언 레이놀즈, 넷플릭스에서 펼쳐지는 근육질 액션(종합)
▲ '6 언더그라운드' 마이클 베이X라이언 레이놀즈, 넷플릭스에서 펼쳐지는 근육질 액션 (사진=문찬희 기자)
▲ '6 언더그라운드' 마이클 베이X라이언 레이놀즈, 넷플릭스에서 펼쳐지는 근육질 액션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마이클 베이 감독과 라이언 레이놀즈가 새로운 액션 영화의 역사를 쓸 준비를 마쳤다. 카 체이싱, 파쿠르, 마그넷 액션, 총격신까지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고스트팀의 다채로운 액션이 시작된다.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프레스 컨퍼런스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당주동 포시즌즈 호텔 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마이클 베이 감독,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 멜라니 로랑, 아드리아 아르호나가 참석했다. 

▲ 마이클 베이 감독 (사진=문찬희 기자)
▲ 마이클 베이 감독 (사진=문찬희 기자)

'6 언더그라운드'는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개인의 기록을 지우고 스스로 ‘고스트’가 된 여섯 명의 정예요원이 펼치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이번 작품은 영화 '아마겟돈' '진주만' '트랜스포머' 시리즈 등 지난 20여 년 동안 할리우드 액션 장르의 새 역사를 쓴 마이클 베이 감독과 '데드풀' 시리즈의 라이언 레이놀즈가 의기투합했다. 또한 각본은 라이언 레이놀즈와 함께 영화 '데드풀' 시리즈를 함께한 폴 워닉과 렛 리스가, 한글 번역은 황석희 번역가가 맡아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6 언더그라운드'는 전 세계 중 대한민국을 가장 먼저 찾았다. 이에 마이클 베이 감독은 "당연히 한국에 다시 와 기쁘다. 제 영화가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이번에도 많은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 날씨가 좋아 기대가 된다"고 반갑게 인사했다. 

이어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는 "'6 언더그라운드'를 사랑해줄 것이라 믿는다. 마이클 베이 감독의 작품이 한국에서 많은 사랑을 받아 기대 중이다"며 "모든 배우가 다양한 국적을 가지고 있어 글로벌한 팀을 꾸렸다. 이번에 한국으로 글로벌 투어의 시작을 열어 매우 영광이다"고 기대를 내비쳤다. 

▲ 라이언 레이놀즈 (사진=문찬희 기자)
▲ 라이언 레이놀즈 (사진=문찬희 기자)

'6 언더그라운드'는 사막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대규모 총격신, 도시를 뒤집어 놓은 카 체이싱, 유람선 마그넷 액션, 피렌체 두오모와 고층 빌딩을 오가는 파쿠르 등 다양한 장르의 액션을 한 작품에 담았다. 

마이클 베이 감독은 '6 언더그라운드'에 대해 "이번 영화는 6명의 유능한 요원들이 팀을 꾸린 이야기다. 자신의 일정 부분에 상처를 받은 사람들이다. 고스트가 되길 선택하는데, 귀신이 돼서 죽은 건 아니다. 자신의 과거를 추적하고, 디지털상으로도 흔적이 남지 않도록 고스트게 되길 바라는 거다. 악한 이들을 처단하고 전 세계를 나은 곳으로 만들려고 활약하는 이야기다"고 소개했다. 

극중 고스트팀 정예요원 캐스팅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천재적인 억만장자이자 팀을 만드는 리더 역할을, 멜라니 로랑은 냉철한 전직 CIA 요원으로, 아드리아 아르호나는 의사 출신 멀티 플레이어로 분했다. 

멜라니 로랑은 액션 비하인드에 대해 "정말 피곤했지만, 시작을 차 추격신으로 시작해서 특이한 경험 같았다. 또한 실제 거리에서 촬영했다. 액션에서는 본 적이 없는 새로운 경험이었다. 실제 로케이션에서 촬영했고, 일주일을 진행하니 '이렇게 5달 동안 진행하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라이언 레이놀즈는 "25년째 배우 생활을 하는데 이런 영화는 거의 처음이다. 넷플릭스에도 엄청난 변화가 있다는 걸 느끼고 있다. 근육질의 액션을 볼 수 있다. 지켜보는 입장에서 학생이 된 느낌이었다. CG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스케일의 액션 영화인데도 마이클 베이 감독의 카메라 워크, 실제 스턴트맨들의 노력을 보며 정말 많이 배울 수 있었다. 그만큼 훌륭한 영화다"고 전했다. 

▲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 (사진=문찬희 기자)
▲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 (사진=문찬희 기자)

마이클 베이 감독은 넷플릭스와의 작업에 "3~4년간 시장을 바라봤고, 새로운 세상에 적응해야 했다. 콘텐츠를 다른 방식으로 소비하고 있고, 영화가 어느 부분에서 죽어가고 있는 거 같아 슬프기도 하다. 그럼에도 넷플릭스에서 많은 투자를 해줬다. 새로운 IP를 갖고 작품을 만드는 것에 관심이 있었다. 이에 훌륭한 작품을 만들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는 "우리 영화를 사랑하는 팬들을 위해 영화의 많은 부분을 아낌없이 투자했다. 주어진 예산안에서 모든 자원을 스크린에 만들기 위해 투자했다. 좋은 파트너였다. 필수적인 곳에 쓰여 굉장히 아름다운 영화를 만들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6 언더그라운드'는 프레스 컨퍼런스를 시작으로 레드카펫 및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전 세계 최초로 한국 관객들과 만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끝으로 아드리아 아르호나는 "저희를 초대해 주셔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영화를 즐기면서 만들었기 때문에 그렇게 보셨으면 좋겠다. 출연진들 모두 사랑한다"고 이야기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정말 제가 영화 때문에 많은 나라를 다니지만 한국처럼 아름다운 나라가 없는 거 같다. 한국에 다시 와 기쁘게 생각한다. 나머지 세 분이 오지 못한 점은 아쉬운 거 같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6 언더그라운드'는 오는 13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