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호 측 “춘천 리조트 무허가 영업 연관 無... 허위사실 법적 조치”(공식입장)
▲ 정준호 (사진=제니스뉴스 DB)
▲ 정준호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정준호가 무허가 리조트 영업 의혹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STX라이언하트는 3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정준호는 영화 ‘모래시계’에 캐스팅된 이후 홍보대사로서 명예회장직을 맡았다”면서 “춘천시의 요구로 홍보대사의 역할을 맡게 됐고  ‘모래시계’의 세트장으로 이용될 해당 장소의 경영과 운영에는 전혀 참여한 바 없다”고 밝혔다.

이어 “따라서 이번에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는 어떠한 연관도 없음을 밝힌다. 공인으로서 주변을 세심히 살피지 못한 점 사과드리며, 앞으로도 해당 장소의 경영이나 운영에 관여할 예정이 없음”이라고 강조하며 “허위사실을 적시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일 SBS ‘8뉴스’는 “한 유명 배우가 설립에 참여한 강원도 춘천의 대규모 리조트 시설이 건물 용도를 다세대 주택과 체육 시설 등으로 등록해 불법 영업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건물은 객실, 관광시설, 수영장 등을 갖추고 있지만, 다세대 주택과 체육 시설 등으로 건물 용도를 신고해 무허가 영업을 해왔다. 관계자는 “영화, 드라마 촬영을 위한 임시 세트장일 뿐, 영리를 위한 리조트 영업을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지만 해당 시설 홈페이지에는 객실 요금, 실시간 예약 등이 여전히 남아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보도 이후 해당 리조트에 참여한 유명 배우로 정준호가 지목됐다. 정준호는 지난해 10월 춘천시 명예 홍보대사로 위촉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