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고민시 ① “잊을 수 없는 첫 주연작 ‘시크릿 부티크’, 한 단계 성장했죠”
▲ 고민시 ① “잊을 수 없는 첫 주연작 ‘시크릿 부티크’, 한 단계 성장했죠” (사진=문찬희 기자, 디자인=오지은 기자)
▲ 고민시 ① “잊을 수 없는 첫 주연작 ‘시크릿 부티크’, 한 단계 성장했죠” (사진=문찬희 기자, 디자인=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부터 첫 지상파 주연 작품인 ‘시크릿 부티크’까지, 배우 고민시는 올 한 해를 ‘열일’로 채웠다. 특히 어떤 역이든 자신만의 것으로 소화하는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톡톡히 찍었다.

SBS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그리고 정재계 비선 실세로 성장한 제니장(김선아 분)이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를 그렸다. 권력, 복수, 생존을 위한 독한 여자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로, 극중 고민시는 아마추어 바둑 기사 이현지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번 작품은 고민시의 첫 지상파 주연작이다. 장미희, 김선아, 장영남, 박희본 등 대선배들과 함께 호흡을 맞췄고, 그 속에서도 고민시는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이현지로 분한 고민시는 사건을 파헤치는 고집 있는 모습부터 엄마를 잃은 슬픔까지 폭 넓은 감정선을 완벽하게 소화했고, 특히 보는 이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그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이는 가운데,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제니스뉴스 스튜디오에서 고민시와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첫 지상파 주연이었기에 부담도 있었을 터. 그럼에도 고민시는 호평 속에 성공적으로 작품을 마치고 한 단계 성장했다. ‘시크릿 부티크’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배우가 되기까지 등 고민시가 솔직 담백하게 털어놓은 이야기를 이 자리에 전한다.

Q. 작품 종영 소감 한 마디 해주세요.
아쉬움이 많이 남는 작품이에요. '시크릿 부티크’는 저를 발전시켰고, 단단하게 만들어줬어요. 또 현장 팀워크도 정말 좋았고요. 끝난 게 너무 아쉬워요. 선배님들, 감독님, 스태프들 모두 또 다른 작품에서 만나고 싶어요.

Q. 어떤 아쉬움이 남았나요?
지상파 첫 주연 작품이기도 했고, 실제로 방송으로 봤을 때 아쉬운 점이 많이 보였어요. 항상 만족할 수는 없지만, 더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부족했던 것 같아요. 하지만 잘 만들었다고 자부할 수 있는 웰메이드 드라마라고 생각해요. 저도 방송 보면서 ‘참 재미있다’고 느꼈어요.

▲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사진=문찬희 기자)
▲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사진=문찬희 기자)

Q. ‘시크릿 부티크’와는 어떻게 만나게 됐나요?
작년 추웠을 때 감독님께서 먼저 제안을 주셨어요. 감독님이 좋으신 분이라고 주위에서 이야기를 들었는데, 미팅 때 실제로 만나보니까 정말 좋았어요. 하하. 이현지라는 캐릭터가 마음에 들기도 했고, 함께 나오는 선배님들께 많이 배울 수 있을 것 같아 꼭 하고 싶었어요.

Q. 작품을 처음 마주했을 때 어떤 매력을 느꼈는지 궁금해요.
‘시크릿 부티크’는 여성들이 주를 이루는 드라마예요. 네 명의 여자가 극을 이끈다는 점에 매력을 느꼈고, 현지는 예전부터 꼭 하고 싶은 캐릭터였어요. 또 대본 자체의 매력이 강했어요. 대본이 정말 쫀쫀하고, 엔딩을 볼 때면 항상 그 뒤가 궁금하더라고요. 그리고 사회적인 이야기도 곳곳에 있어 시청자분들의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요.

Q. ‘레이디스 누아르’라는 장르를 처음 내세운 드라마인데, 어떻게 준비했나요?
레이디스 누아르라는 장르의 첫 시작이라는 점에 큰 의미를 두고 있어요. 처음이라 부담을 느끼기 보다, 대본에 의지하면서 으쌰 으쌰 하는 마음으로 준비했어요.

Q. 이현지라는 캐릭터는 어떻게 준비했어요?
지상파 첫 주연인 만큼 역할 비중도 컸고 부담도 있었어요. 또 기존 맡았던 캐릭터들과는 다른 느낌이었고요. 바둑 기사로서의 외적인 부분들을 잘 표현하고 싶었고, 기원에 가서 바둑돌 잡는 법부터 용어까지 모두 배웠어요. 감독님께서는 바둑 다큐멘터리, 영화들을 추천해주셨어요. 잘 참고해서 현지가 처음 등장하는 대국신에서 눈빛부터 리액션까지 잘 표현할 수 있었어요. 후반부로 넘어가면 현지가 여러 사건을 겪게 되는데, 이때는 스타일링으로 표현하려고 했어요. 조금 더 강단 있어 보이기 위해서 정장을 입었고, 헤어스타일이나 메이크업도 더 딥하게 연출했어요. 수수한 모습부터 강한 느낌까지 여러 색을 표현할 수 있어서 감사했어요.

Q. 후반에서 이현지가 흑화 하는데, 어떻게 변화를 주려고 했나요?
우선 스타일링은 분장팀, 의상팀과 상의해서 준비했어요. 장 대표님(김선아 분)이 레드나 블루, 그린처럼 강렬한 컬러를 주로 사용하기 때문에, 현지도 흑화 과정을 컬러로 표현하려고 했어요.

현지 감정은 희로애락 중에 애가 정말 많았어요. 우는 신이 많았고, 중반으로 넘어갈수록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데, 속으로는 정말 많이 울었어요. 그런 부분을 잘 표현하기 위해 대본 분석도 철저하게 했어요. 감독님과 상의도 많이 했고요. 하지만 현장에서 에너지를 더 폭발시키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남아요.

Q. 감독님과는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궁금해요.
감독님이 중요하게 생각한 건 ‘현지는 나약한 상황에 처했지만, 지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큰 흐름이었어요. “저의 모든 것을 쏟아내면 된다”고 말씀하셔서 집중하려고 했어요. 최대한 당당하게, 이현지처럼 행동하려고 노력했어요.

▲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사진=문찬희 기자)
▲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사진=문찬희 기자)

Q. 현장 분위기는 어땠어요?
장르는 누아르지만, 화기애애하고 팀워크가 좋았어요. 저희의 분위기는 모든 출연진분들이 인정했고, 저희 엄마 역으로 나온 장영남 선배님도 인정하셨어요. 하하. 선아 선배님과 촬영하는 전날에는 항상 떨렸는데, 선아 선배님이 정말 잘 챙겨주셨어요. 중간에 제가 납치당하는 장면이 있는데, 제가 맨땅에 무릎 꿇고 앉아야 했어요. 선아 선배님이 꼭 아대를 챙겨 가라고 말씀해주셨는데, 정말 감동이었어요. 선배님이 먼저 챙겨주시고 애교도 많으신 편이라 현장이 화기애애했어요. 하하.

또 장미희 선생님은 소녀 감성이에요. 그런데 슛 들어가면 바로 현장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를 내뿜어서 놀랐어요. 내공이 탄탄한 연기라는 게 어떤 건지 단번에 알게 됐고, 공기마저 휘어잡는 캐릭터였어요. 옆에서 보면서 많이 배웠어요.

Q. 후반부에서는 김재영 씨와의 호흡이 돋보였어요.
오빠는 장난도 많고 밝은 성격이고, 특히 여자 스태프들에게 인기가 많아요. 그러면서도 겸손하고 매력이 많은 사람이에요. 재영 오빠가 분위기를 잘 유도해줘서 모두 편하게 촬영했어요. 밝은 작품에서 다시 만나고 싶어요. 웃음이 진짜 많은 스타일이라, 저희끼리 촬영할 때는 웃음을 못 참아서 NG가 자주 났어요. 하하.

Q. 선배들과 호흡이 쉽지 않았을 것 같아요.
막내라서 애교도 부려야 할 것 같았는데, 워낙 다른 선배님들이 잘 해주셔서 편하고 즐겁게 있을 수 있었어요. 배우분들을 비롯해서 스태프분들까지 모두 성격도 좋고, 서로서로 잘 챙겨줬어요. 감독님도 항상 “난 참 인덕이 많은 것 같다”고 말씀하시더라고요. 좋은 분들이 많았고,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거예요.

Q. 전작 ‘좋아하는 울리는’의 굴미와 ‘시크릿 부티크’ 이현지의 성격이 많이 달라요. 어떤 차이를 주려고 했나요?
‘좋아하면 울리는’이 2월에 촬영이 끝났고, ‘시크릿 부티크’는 4월부터 촬영이 들어가서 정리하는 시간이 있었어요. 굴미는 화가 많은 친구였고, 특히 원작 웹툰에 캐릭터 성향이 잘 드러나있어서 이해하기 쉬웠어요. 반면 현지는 감정 소모도 많고, ‘사람이 이 정도로 슬픔을 느낄 수 있구나’를 깨닫게 해준 친구였어요. 현지를 연기하면서 감정 쓰는 법에 대해 배웠고, 그만큼 성장했어요. 두 작품의 캐릭터 성향이 전혀 달랐기 때문에 저도 더 다양한 연기를 할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Q. 영화 ‘마녀’부터 드라마 ‘라이브’ ‘좋아하면 울리는’ ‘시크릿 부티크’까지, 여러 작품에서 현실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여 호평을 얻었어요. 현실적인 연기를 잘 하는 고민시만의 팁이 있다면요?
전 연기할 때 현실감 있는 연기를 가장 먼저 생각해요. 평소에도 상업영화뿐만 아니라 다큐멘터리, 독립영화까지 다양하게 보는 편이에요. 그러면서 각각의 상황에서 느끼는 감정을 얻을 수 있어요. 얻은 감정들을 갖고 있다가 연기할 때 꺼내 쓰기도 하고, 그럼으로써 시청자분들이 느끼실 때 ‘왠지 내 주변에 있을 것 같은 사람’이라는 느낌을 받게 연기하려고 노력해요.

► 2편에서 계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