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② “꿈 이루기 위해 상경, 내면 단단한 배우 되고파”
▲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② “꿈 이루기 위해 상경, 내면 단단한 배우 되고파” (사진=문찬희 기자, 디자인=오지은 기자)
▲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② “꿈 이루기 위해 상경, 내면 단단한 배우 되고파” (사진=문찬희 기자, 디자인=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부터 첫 지상파 주연 작품인 ‘시크릿 부티크’까지, 배우 고민시는 올 한 해를 ‘열일’로 채웠다. 특히 어떤 역이든 자신만의 것으로 소화하는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톡톡히 찍었다.

SBS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그리고 정재계 비선 실세로 성장한 제니장(김선아 분)이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를 그렸다. 권력, 복수, 생존을 위한 독한 여자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로, 극중 고민시는 아마추어 바둑 기사 이현지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번 작품은 고민시의 첫 지상파 주연작이다. 장미희, 김선아, 장영남, 박희본 등 대선배들과 함께 호흡을 맞췄고, 그 속에서도 고민시는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이현지로 분한 고민시는 사건을 파헤치는 고집 있는 모습부터 엄마를 잃은 슬픔까지 폭 넓은 감정선을 완벽하게 소화했고, 특히 보는 이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그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이는 가운데,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제니스뉴스 스튜디오에서 고민시와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첫 지상파 주연이었기에 부담도 있었을 터. 그럼에도 고민시는 호평 속에 성공적으로 작품을 마치고 한 단계 성장했다. ‘시크릿 부티크’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배우가 되기까지 등 고민시가 솔직 담백하게 털어놓은 이야기를 이 자리에 전한다.

► 1편에 이어

▲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사진=문찬희 기자)
▲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사진=문찬희 기자)

Q. 어떻게 배우를 꿈꾸게 됐나요?
초등학교 때부터 연기를 하고 싶었는데, 그땐 "난 배우가 될 거야"라고 이야기하기 창피했어요. 꿈을 감추고 학창시절을 보냈고, 20살이 돼서 웨딩플래너로 사회생활을 시작했어요. 일을 하던 중에 문득 ‘지금 아니면 언제 해보겠어. 안 하면 후회할 것 같아’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모두 다 접고 서울로 상경했어요. 혼자 프로필을 돌리면서 우연히 좋은 기회로 단편 영화, 웹드라마를 찍게 됐어요. 그때 제가 배우가 될 수 있게 발판을 놔주신 분들께 정말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어요. 그 뒤에 미스틱이라는 회사를 만났고, 여기까지 오게 됐어요.

Q. 데뷔 이후부터 쉬지 않고 작품을 했어요. 계속 작품을 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뭐예요?
제가 사회생활을 하다가 접고 서울로 온 건데, 당시에 정말 큰 결심이었어요. 그래서 어떤 일이 일어나든 ‘포기하지 말자’라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어요. 그 마음이 제 원동력인 것 같아요. 또 좋은 작품을 볼 때면 ‘나도 꼭 저런 작품을 해봐야지’라는 생각이 들면서 더 열심히 살게 돼요.

Q. 작품에 꾸준히 캐스팅될 수 있는 고민시의 매력은 뭔가요?
제가 긴장도 정말 많이 하고, 두려움도 많고 소위 ‘쫄보’인데, 오디션 때는 최대한 그렇지 않은 척, 당당한 척 연기해요. 항상 당당하고 주눅 들지 않는 모습을 좋게 봐주신 것 같아요. 제가 오디션을 보러 다닐 때 가장 많이 들었던 이야기가 “산전수전 다 겪은 애 같다”라는 말이었어요. 그런 성숙해 보이는 모습을 좋게 봐주신 분들도 있고, 경험이 많아 보이는 게 또 캐스팅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을까 싶어요.

▲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사진=문찬희 기자)
▲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사진=문찬희 기자)

Q. 요즘 주변 반응은 어때요?
제가 TV나 영화에 나오면 “웃기다” “집중이 안 된다”라는 반응이 가장 많아요. 하하. 그러면서도 항상 챙겨 보더라고요. 그래도 이제는 “진짜 너 같다”라는 말을 조금씩 들어요. 그런 이야기들을 들으면서 '성장하고 있구나'를 느껴요.

Q. 최근 본 작품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하나를 꼽자면요?
너무 많아요. 예전에 제가 ‘박하사탕’이라는 영화를 봤는데, 얼마 전에 다시 봤어요. 정말 명작이라고 생각해요. 영화를 보고 난 뒤에 ‘나 어떡해’라는 노래를 하루 종일 틀어놓고 혼자 춤췄어요. 제가 좋은 작품을 한 번 보면, 나온 노래들을 계속 듣거든요. 하하. 또 제가 윤가은 감독님을 정말 좋아해요. ‘콩나물’이라는 작품부터 ‘우리들’, ‘우리집’까지 다 봤는데, 너무 좋아요. 아이들 위주의 영화를 만드시는데, 나중에 꼭 한 번 단역이라도 감독님 작품에 출연해보고 싶어요. ‘조커’도 인상 깊었어요. 처음 영화를 봤을 때 ‘조커’ 노래도 계속 들었고, 계단에서 내려오면서 춤추는 신이 정말 아직도 생각나요. 이런 영화들을 보면 좋은 작품에 대한 욕심이 생겨요. ‘나도 저런 좋은 연기를 해야지’라는 마음도 들고요.

Q. 과거에 영화 ‘3분 영화’에서 각본과 감독으로 활약했어요. 요즘도 글은 계속 쓰나요?
요즘은 안 쓰고 있어요. 그때는 연기가 너무 하고 싶어서 함께 단편 영화를 찍었던 팀과 ‘같이 해보자’라는 마음으로 작품을 하게 됐어요. 우연히 제가 글을 쓰게 됐고요. 시나리오부터 기승전결까지 정말 열심히 공부했었어요. 예술이 좋아서 모여 작품을 만들었고, 우연히 단편 영화제에 제출했는데 상을 받게 됐어요. 운이 좋았던 작품이라고 생각해요. 그땐 작품이 하고 싶은 마음이 컸고, 그런 절박함이 작품에 잘 묻어 나온 것 같아요.

▲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사진=문찬희 기자)
▲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사진=문찬희 기자)

Q. 2019년이 한 달도 남지 않았는데, 연말 계획이 있다면요?
우선 차기작 촬영에 열심히 할 거예요. 이응복 감독님의 ‘스위트 홈’이라는 작품인데, 즐겁게 촬영하고 있어요. 정말 매력적인 캐릭터고, 남은 한 달간 열심히 촬영할 거고, 올 한 해 동안 어떻게 달려왔는지 정리하면서 마무리 지을 예정이에요.

Q. 어떤 배우가 되고 싶나요?
내면이 단단한 배우가 되고 싶어요. 이현지를 연기하면서 어렵고 힘들었던 순간들이 많았어요. 다행히 주변 분들 덕분에 중심을 잡고 마무리 지을 수 있었어요. 이번 작품을 통해 더 단단해질 수 있었고, 이러한 것들을 바탕으로 중심을 잡고 설 줄 아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