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99억의 여자' 이지훈 "오나라와 첫 따귀신? 촉촉했다"
▲ 이지훈 (사진=문찬희 기자)
▲ 이지훈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99억의 여자'의 배우 이지훈이 첫 따귀신에 대해 이야기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가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영조 PD, 배우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이 참석했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이지훈은 극중 '윤희주'(오나라 분)의 남편 ‘이재훈’을 연기했다. 

이날 이지훈은 캐릭터에 대해 "이재훈을 맡았다. 재벌가의 사위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희주의 남편이고, 그러던 와중 99억을 본 다음의 이야기를 그린다"고 밝혔다. 

먼저 오나라는 이지훈과의 에피소드에 대해 "대놓고 연상연하라고 보니까 감안하고 봐주시는 거 같다"며 "매 신이 재미있는데, 제가 극중 이재훈의 따귀를 때리는 장면이 있다. 풀 스매싱으로 때리는데, 알고 보니까 지훈 씨가 따귀신이 처음이었다. 그런데 '첫 따귀를 선물해준 사람이라고 더 맞고 싶다'고 했다. 풀샷에서는 제대로 때리고 클로즈업에서는 제대로 안 때리는데 맞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정말 재미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지훈은 첫 따귀에 대해 "촉촉했다"며 "죄송하다. 풀 스매싱으로 때려도 아프지 않고, 연기하는 게 재미있었다. 집에 가서 메이크업 지우니까 자국이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는 오는 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