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박지훈 “’꽃파당’ 촬영은 캐릭터에 집중, 지금은 팬 만날 생각에 기뻐”
▲ 박지훈 (사진=문찬희 기자)
▲ 박지훈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박지훈이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박지훈(PARK JI HOON)의 두 번째 미니앨범 ‘삼육공(360)’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열렸다.

이날 박지훈은 “드라마를 할 때는 작품에 집중하고 싶었다. 아이돌이라는 생각이 안 들 정도로 역할에 굉장히 집중하고 있었다. 끝날 때쯤 되니 실감이 안 났고, 아쉽고 뿌듯한 마음이 들었다”면서 “다시 앨범을 내면서 팬들과 만날 생각에 기쁘다”라고 밝혔다.

“힘들었던 점은 없었나?”라는 물음에 박지훈은 “힘든 점은 딱히 없었다. 다만 팬분들을 기다리게 하는 것 같아서 고민이 됐다. 아이돌의 모습을 보고 싶어하는 분도 있고, 배우로의 모습을 보고 싶어하는 분도 있더라”라고 답했다.

한편 박지훈은 4일 오후 6시 ‘360’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타이틀곡 ‘360’은 박지훈을 향해 쏟아지는 스포트라이트와 이에 대한 자신의 자신감 넘치는 감정선을 담아낸 곡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