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오나라부터 이혜리까지, 약속 터지는 연말 위한 '원피스' 연출팁 3
▲ 오나라부터 이혜리까지, 약속 터지는 연말 위한 '원피스' 연출팁 3 (사진=문찬희 기자)
▲ 오나라부터 이혜리까지, 약속 터지는 연말 위한 '원피스' 연출팁 3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약속이 많아지는 연말, 원피스 한 벌로 스타일을 해결해보자. 

평소 잡던 약속도 특별해지는 연말, 송년회, 파티 등 다양한 약속이 스케줄러를 채우고 있다. 약속 자리에 뭘 입고 나갈지 생각하는 지금, 원피스로 고민을 타파해보는 건 어떨까? 이에 배우 오나라, 이혜리, 고민시까지 스타들의 룩에서 원피스 연출팁 세 가지를 찾아봤다.  

# '사랑스러운 비타민' 오나라

▲ (사진=문찬희 기자)
▲ 오나라 (사진=문찬희 기자)

최근 화려한 디테일이 더해지 허리띠가 연말 아이템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오나라의 패션에서 역시 허리띠 매치를 확인할 수 있다. 오나라는 장미 패턴이 도드라지는 옐로 원피스에 반짝이는 장식이 더해진 벨트를 착용해 여성스러운 매력은 물론, 다리가 더욱 길어보이는 효과를 살렸다. 구두 또한 반짝이는 아이템으로 맞춰 조화로운 룩을 완성했다. 

# '꽃미소 활짝' 이혜리

▲ (사진=문찬희 기자)
▲ 이혜리 (사진=문찬희 기자)

조금 더 특별한 연말 원피스를 찾고 있다면, 소재에 집중해보자. 이혜리는 은은한 광채가 감도는 새틴 원피스를 선택해 우아하면서도 러블리한 분위기를 배가시켰다. 특히 사진 속 원피스는 마치 리본처럼 묶인 디테일이 더해져 이혜리의 세련된 센스를 엿볼 수 있다. 라이트한 컬러에 맞춰 화이트 부츠를 매치한 점도 주목할 부분이다. 

# '도도한 고양이처럼' 고민시

▲ (사진=문찬희 기자)
▲ 고민시 (사진=문찬희 기자)

감성적인 연말 스타일을 찾고 있다면, 뷔스티에 원피스는 어떨까? 뷔스티에 원피스는 레트로 무드와 함께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높인다. 또한 함께 레이어드 하는 상의에 따라 룩의 변화를 줄 수 있는 것도 장점. 고민시처럼 드롭 이어링, 삭스 부츠와 스타일링하면 보다 완성도 높은 룩을 연출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