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7일부터 美 4개 도시 '징글 배시-징글볼' 투어 참석
▲ 몬스타엑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 몬스타엑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가 2년 연속 미국 '징글볼' 투어에 나선다.

몬스타엑스(MONSTA_X)는 오는 12월 7일(이하 미국 현지 시각) 미국 시카고 올스테이트 아레나(Allstate Arena)에서 개최되는 '징글 배시'(Jingle Bash)를 시작으로 9일 미니애폴리스 엑셀 에너지 센터(Xcel Energy Center), 11일 필라델피아 웰스 파고 센터(Wells Fargo Center), 13일 뉴욕 매디슨 스퀘어 가든(Madison Square Garden)에서 열리는 '징글볼'(Jingle Ball) 투어 참석을 위해 시카고로 출국했다.

'징글 배시'는 미국 B96 채널에서 개최되는 뮤직쇼며, '징글볼'은 미국 유명 라디오 방송국 아이하트라디오가 미국 전역에서 개최하는 최대 규모의 연말 음악 행사다. 특히 '징글볼' 투어의 경우 지난해 K-POP 그룹 최초로 참여한 데 이어, 2년 연속 참석을 예고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테일러 스위프트, 케이티 페리, 카밀라 카베요, 5SOS, 라우브, 할시, 리조, 루이스 카팔디 등 인기 팝스타들과 한 무대에 오를 계획으로 글로벌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몬스타엑스는 지난 연말 '징글볼'을 통해 미국 6개 도시의 현지 관객들 앞에서 매혹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엔딩을, 뉴욕에서는 오프닝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냈고, 보스턴에서는 유명 EDM 듀오 체인스모커스와 환상적인 컬래버레이션 무대로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올 한 해에도 미국에서 뛰어난 성과를 기록하며 글로벌 성장을 멈추지 않았다. 공식 미국 데뷔곡인 '후 두 유 러브?(WHO DO U LOVE?)'를 포함해 4곡의 싱글을 발표했고, 해당 곡들은 프렌치 몬타나, 윌.아이.엠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함께 작업해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더불어 시상식 '2019 틴 초이스 어워즈’와 '라이프 이즈 뷰티풀 페스티벌', '아이하트라디오 뮤직 페스티벌' 무대에 올랐고, NBC 채널의 간판 토크쇼 '엘렌쇼'를 비롯 다양한 현지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현지 팬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최근에는 미니앨범 ‘팔로우 : 파인드 유(FOLLOW : FIND YOU)’와 타이틀곡 '팔로우'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침과 동시에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브이 하트비트'에서 '글로벌 아티스트 톱 12'와 '글로벌 파트너쉽' 상을, '2019 MAMA'에서는 '월드와이드 팬스 초이스 톱 10’과 '월드 퍼포머’ 상을 추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