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이정은 ② '기생충'부터 '동백꽃'까지 "전성기 이어지고 있다"
▲ '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 (사진=문찬희 기자)
▲ '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올해 최고의 발견은 누가 뭐라해도 이정은이다. 올해 초 ‘제72회 칸 국제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으로 큰 주목을 받은 이정은은 이어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전성기라는 꽃을 활짝 피웠다.

올해로 데뷔 29년 차가 된 이정은이지만, 사실 대중의 관심을 받기 시작한 건 얼마 되지 않았다. 처음 주목받기 시작한 건 지난 2015년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 당시 이정은은 보살 서빙고로 김슬기와 찰떡 케미스트리를 보여줬고, 이어 영화 ‘검사외전’에서 신혜선에게 강동원과 잘 해보라며 등 떠밀던 사람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나아가 2018년에는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함안댁으로, 올 초에는 ‘눈이 부시게’ 김혜자-한지민의 엄마이자 며느리로 대중의 큰 관심을 받았다. 그리고 그에게 날개를 달아준 ‘기생충’과 ‘동백꽃 필 무렵’을 만났다.

이정은은 ‘기생충’에서는 박사장(이선균 분)네 가정부 문광을, 최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미스터리한 사연을 갖고 있는 동백(공효진 분)의 엄마 정숙 역을 맡아 열연했다. “저기...  전에 일하던 사람인데 문 좀 열어주시면 안 될까요? 제가 중요한 걸 놓고 와서요”라는 한 마디로 소름 돋게 만들었던 ‘기생충’의 문광, “7년 3개월이 아니라, 지난 34년 내내 엄마는 너를 하루도 빠짐 없이 사랑했어”라며 시청자들의 눈물을 쏙 빼놓은 ‘동백꽃 필 무렵’의 정숙까지,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호평을 받았다.

기나긴 무명과 단역, 조연을 거쳐 작품을 이끄는 축의 역할로 발돋움한 이정은. 누구보다 찬란한 2019년을 보낸 그와 제니스뉴스가 지난 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 1편에 이어

▲ '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 (사진=문찬희 기자)
▲ '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 (사진=문찬희 기자)

Q. ‘2019년은 이정은의 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전성기라 평가하고 있다.
‘미스터 션샤인’ 끝나고 나서 전성기라는 말을 들었는데, 이후로 작품이 또 터져서 저의 전성기는 이어지고 있다. 하하. 배우가 늘 흥행과 성적이 좋은 작품만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타인은 지옥이다’를 했을 때도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공포감을 가져서 더 잘 되길 바랐다. 항상 ‘잘 돼야 한다’는 부담도 있다. 요즘 많은 선배님들이 저의 전성기를 축하해주신다. 저와 전혀 관계가 없었던 분들도 좋은 말씀을 해주셨다. ‘저도 그런 선배가 돼서 다른 배우들의 전성기를 축하해주고 싶다’는 마음으로 부담을 상쇄시키고 있다.

Q. 전성기를 맞이할 수 있었던, 이정은만의 매력은 뭐라고 생각하는지?
예전에 한 감독님이 “넌 보는 사람을 울게 만드는 재주가 있다. 공감이 너의 능력”이라고 말씀하신 적이 있다. 제가 특출나게 예쁜 얼굴도 아니고, 어떻게 보면 옆집 아줌마 같은 느낌이 강하다. 그런 사람이 진솔하게 연기하면 마치 본인이 이야기하는 것 같은 느낌을 주는 것 같다. 특히 어머니 세대들이 저에게 많은 공감을 하신다고 들었다. 그런 부분을 좋게 봐주시는 거라 생각한다.

Q. 전작 ‘타인은 지옥이다’로 새로운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보시는 분들뿐만 아니라 저에게도 의외인 작품이었다. 저는 선량한 얼굴을 갖고 있다고 늘 자부했는데, 저 스스로도 많이 놀랐다. 그 역할 때문에 ‘동백꽃 필 무렵’ 정숙이 더 큰 이슈가 된 것 같다. 계획한 건 아니었지만, 초반에 스릴과 서스펜스를 담아야 했는데 ‘타인은 지옥이다’ 이미지가 있어서 더 잘 나왔다. 제가 제일 스트레스를 안 받고 촬영한 작품이 ‘타인은 지옥이다’였다. 아무리 연기더라도 누군가를 죽일 때 도덕적인 마음을 갖고 있는 캐릭터면 저도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런데 그 캐릭터는 도덕이란 게 아예 없으니까, 촬영하면서도 스트레스가 없었다.

▲ '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 (사진=문찬희 기자)
▲ '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 (사진=문찬희 기자)

Q. 무대에서 시작해 드라마, 영화에 출연했다. 뮤지컬, 연극 경력이 방송 연기에도 많은 도움이 됐나?
무대에 올라가면 발가벗겨진 느낌이 든다. 저는 처음에 뮤지컬을 하다가 연극을 했는데, 각자의 음표대로 연기를 만들어내는 게 확실히 힘들었다. 특히 녹화는 NG를 내면 다시 할 수 있지만, 무대는 다시 할 수 없다. 그래서 집중력이 좋아야 한다. 이런 점이 방송 연기를 하는데 많은 도움을 줬다. 처음 방송 연기를 넘어왔을 때 가장 힘들었던 게 카메라 앵글이 한정적이라는 점이었다. 카메라 감독님이 일정 구간을 정해놓고 “여기 벗어나지 마세요”라고 말씀하셨다. 그땐 조금만 잘못 움직여도 굉장히 많이 혼났다. 그런데 요즘엔 카메라를 많이, 잘 움직이신다. 하하. 배우들의 움직임을 자유롭게 해주시니까, 무대 쪽에 있던 배우들도 무대에서 누렸던 기량을 마음껏 보여줄 수 있다. 그런 과감한 움직임이 이제는 신선하게 다가온다.

Q. 29년간 배우 생활을 하면서, 연기를 포기하고 싶었던 순간은 없었나?
연기를 포기하고 싶었던 적은 없다. 다만 연기하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포기한 적은 있다. 제가 시간강사 할 때 돈을 가장 많이 벌었는데, 그걸 포기하는 건 제게 큰 결정이었다. 그래도 연기를 위해 포기했다. 강의에 힘을 쓰면 연기를 등한시하게 된다. 배우를 하려면 조금 더 집중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한 해에 모든 아르바이트를 접었다.

Q. 2019년,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2020년에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하다.
앞으로 2개월 정도 쉬고 KBS 주말 드라마에 들어갈 것 같다. ‘오 나의 귀신님’을 쓴 작가님이 첫 주말 드라마에 도전하는 건데, 누가 되지 않게 잘 해내고 싶다.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역할이라 대본을 받는 순간 부담이 됐다. 그래도 좋은 작품을 만들고 싶다. 또 곧 개봉하는 영화가 있다. ‘동백꽃 필 무렵’을 촬영하면서 중간중간에 영화를 찍었는데, 이준익 감독님이 오랜만에 멋있는 흑백 영화를 하나 만들었다. 정약전의 일대기를 담은 ‘자산어보’라는 영화인데, 수려한 화면으로 사람들을 즐겁게 만들어줄 거라 생각한다. 또 김혜수 씨가 주연인 ‘내가 죽던 날’도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정말 재미있게 촬영했다.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