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요지경] 공효진부터 마동석까지, 2019년 빛나게 활약한 배우 4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올해도 연예계는 여러 배우가 활약하며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중에서도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누구보다 알차게 1년을 보낸 배우들이 있다. 각기 다른 캐릭터로 반전 매력을 선보인 이들의 활약으로 작품의 가치는 더욱 빛을 발했다.

이에 다양한 작품을 통해 올 한해 대중들과 만난 배우 네 명을 만나보자.

▲ 공효진 (사진=문찬희 기자)
▲ 공효진 (사진=문찬희 기자)

▶ 공효진, 스크린과 브라운관 넘나드는 열일 행보

2019년의 시작부터 끝까지, 공효진은 쉴 틈 없이 알차게 한 해를 보냈다. 상반기에는 영화 ‘뺑반’을 통해 내사과에서 뺑소니 전담반으로 좌천됐으나 비리 사건을 파헤치는 경찰 은시연으로 분해 통쾌한 액션을 선보였다. 이후 하반기에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로 할 말 다하는 시원시원한 성격의 선영을, KBS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결손가정에서 태어난 미혼모 동백을 연기하며 정반대의 캐릭터를 선보였다. 이처럼 공효진은 다양한 캐릭터로 대중들의 기대를 충족시키며 누구보다 바쁜 1년을 마무리했다.

▲ 마동석 (사진=문찬희 기자)
▲ 마동석 (사진=문찬희 기자)

▶ 마동석, 충무로 넘어 할리우드로 뻗어 간 마블리

올해를 가장 바쁘게 보낸 배우를 고르자면 마동석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2019년의 시작을 영화 ‘악인전’으로 알린 그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를 통해 약 5년 만에 박웅재로 돌아왔다. 두 편의 액션 영화로 상반기를 보낸 마동석은 충무로를 넘어 할리우드로 활동 영역을 넓혔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의 새 영화 ‘이터널스’에 길가메시 역으로 캐스팅된 것이다. 부지런하게 1년을 꽉 채운 마동석은 올 연말 ‘시동’과 ‘백두산’, 전혀 다른 색의 두 작품으로 관객들을 찾아간다.

▲ 유재명 (사진=제니스뉴스 DB)
▲ 유재명 (사진=제니스뉴스 DB)

▶ 유재명, 같은 사람 맞아? 넓은 캐릭터 스펙트럼으로 장식한 2019년

유재명은 그 누구보다 열심히 2019년을 보낸 배우 중 한 명이다. tvN 드라마 ‘자백’에서 수단 방법 가리지 않는 열혈 베테랑 형사로 변신했고, 영화 ‘비스트’로는 ‘자백’과 정반대 모습을 지닌 형사를 완성했다. 바쁜 상반기를 마친 그는 하반기 영화 세 편을 통해 관객들과 만나고 있다. ‘윤희에게’에서 윤희(김희애 분)의 전남편으로 특별출연해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고, ‘속물들’과 ‘나를 찾아줘’로 이전에 볼 수 없던 새로운 매력을 펼쳤다. 매번 새로운 이미지로 대중을 놀라게 하는 유재명이 이번에는 어떤 모습으로 변신했을지 극장에서 만나보자.

▲ 천우희 (사진=문찬희 기자)
▲ 천우희 (사진=문찬희 기자)

▶ 천우희, 열일이 체질? 도전이 체질!

천우희의 2019년은 도전의 연속이었다. 짧은 휴식기를 보낸 천우희는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로 2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것에 이어, 영화 ‘버티고’로 감각적인 멜로와 현실을 살아가는 30대의 모습을 담았다. 또한 ‘멜로가 체질’ OST를 직접 가창했고, 영화 ‘마왕의 딸 이리샤’로 애니메이션 더빙에도 도전했다. 이외에도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카메라 바깥의 천우희를 보여주는 브이로그를 선보이기도. 이처럼 부지런히 도전에 임한 천우희는 지난 4일 개봉한 영화 ‘감쪽같은 그녀’로 올해의 마침표를 찍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