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소연, 단막극 '블랙아웃'으로 첫 스릴러 도전... 정상훈과 연기 호흡(공식입장)
▲ 진소연, 단막극 '블랙아웃'으로 첫 스릴러 도전... 정상훈과 연기 호흡 (사진=가족이엔티)
▲ 진소연, 단막극 '블랙아웃'으로 첫 스릴러 도전... 정상훈과 연기 호흡 (사진=가족이엔티)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진소연이 처음으로 스릴러 장르에 도전한다.

소속사 가족이엔티는 9일 "배우 진소연이 tvN 드라마 스테이지 '블랙아웃'에 캐스팅돼 시청자들과 만난다"고 밝혔다.

'블랙아웃'은 살인누명을 쓰게된 택시기사가 떠오르지 않는 지난 밤 8시간의 기억을 추적하던 끝에 블랙아웃의 전말을 마주하게 되는 드라마로,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0'의 일곱 번째 단막극이다.

극중 진소연은 화류계에 수년 동안 일하며 강남 클럽에서 스폰서의 현금 배달을 도맡아 하고 클럽에서 배달비처럼 마약을 받아 약의 중독되어 도망도 못가고 살아가는 빨간여자로 분해 미스터리한 긴장을 더할 예정이다.

진소연은 웹드라마 '오피스워치' 시리즈, '김팀장의 이중생활'을 통해 '국민 김팀장'이라는 수식어를 만들며 사랑받았다. 또한 연극 '왕복서간'을 통해 드라마와는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이며 연기력을 입증했다.

진소연은 소속사를 통해 "처음 도전하는 스릴러 작품인 만큼 감독님,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과 함께 설레는 긴장감 속에서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며 "작품 속에서 제 역할, 포지션을 정확히 공부해 흥미로운 캐릭터를 그려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블랙아웃'은 오는 1월 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