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보디가드’ 김선영 “역대 가장 노출 심한 작품? 무대에서 이런 옷 입을 줄이야...” 
▲ [Z현장] ‘보디가드’ 김선영 “역대 가장 노출 심한 작품? 무대에서 이런 옷 입을 줄 상상도 못해” (사진=문찬희 기자)
▲ [Z현장] ‘보디가드’ 김선영 “역대 가장 노출 심한 작품? 무대에서 이런 옷 입을 줄 상상도 못해”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 배우 김선영이 작품을 통해 새로운 경험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뮤지컬 ‘보디가드’의 프레스콜이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LG아트센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선영, 박기영, 손승연, 해나, 이동건, 강경준, 최현선, 정다희가 참석했다. 

지금까지 수많은 작품에서 활약해온 김선영은 이날 ‘보디가드’에 대해 “모든 작품의 연습 과정이 힘들긴 하지만 ‘레이첼 마론’ 역할은 할게 너무 많다. 노래 곡 수가 많은건 당연하고, 춤도 에너지를 많이 쓴다. 노래하면서 움직여야 한다”라며, “장면마다 퀵 체인지라고 해서 의상도 계속 갈아입는다. 체력 소모도 많다.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김선영은 ‘보디가드’가 역대 가장 노출이 심한 작품이라는 말에 “내가 무대에서 이런 옷을 입을줄 상상도 못했는데 그게 현실이 됐다. 그냥 그순간 나를 놔버리고 즐기고 있다. 뭐 어떻게 하겠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선영은 작품의 팀워크를 자랑하며 “‘보디가드’ 팀은 너무 서로를 아낀다. 이런 분위기가 아무래도 무대 위에서 여러분에게도 전달되지 않을까 싶다”라며, “공연 앞두고 많이 아팠다. 공연만 하게 해달라고 기도했는데 무사히 6번 공연했다. 다치지 않고 건강하게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테니 연말연시 따뜻하게 우리 공연과 함께 했으면 좋겠다. 객석에서 행복해하는걸 보면 행복하다”라고 작품을 홍보했다. 

한편 뮤지컬 ‘보디가드’는 스토커의 위협을 받고 있는 당대 최고의 팝스타와 보디가드의 러브스토리를 다룬 영화 ‘보디가드’(1992)를 원작으로 만들어진 작품이다. 2020년 2월 23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