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시동’ 최성은 “큰 스크린에 나오는 내 모습 얼떨떨”
▲ '시동' 스틸컷 (사진=NEW)
▲ '시동' 스틸컷 (사진=NEW)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최성은이 ‘시동’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10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시동’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 최성은, 윤경호, 최정열 감독이 참석했다.

최정열 감독은 소경주 역으로 최성은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처음부터 소경주라는 인물을 신인으로 하고 싶었다. 택일(박정민 분)이 군산에 갔을 때 처음 만나는 인물이라, 낯설게 느껴지게 하고 싶었다. 신인이 나오면 관객분들도 새롭고 낯선 공간이라는 것에 공감할 수 있을 것 같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많은 오디션을 봤는데, 성은 씨가 오디션을 봤을 때 눈빛이 강렬했다. 거기에 매료됐고, 4~5차 만나서 대본 리딩을 했었다. 중간에 끊임없이 권투를 배우는 과정을 거쳤는데, 배우 입장에서 지루할 수도 있는데 잘 해내는 모습을 봤다. 함께 작업하면 영화가 풍요로워질 수 있겠다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최성은은 “’시동’의 오디션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고, 너무 하고 싶었다. 평소에 멋있다고 생각했던 많은 선배님들과 작업할 수 있어서 영광스러웠다. 아직은 큰 스크린에 제가 나오는 게 얼떨떨한 느낌이다. 계속 더 봐야 할 것 같다. 제가 소경주에 애정을 쏟은 만큼, 관객분들도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팔(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오쾌한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오는 18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