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블랙독’ 라미란 “서현진, 생각보다 술자리에서 오래 버티더라”
▲ ‘블랙독’ 라미란 “서현진, 생각보다 술자리에서 오래 버티더라” (사진=문찬희 기자)
▲ ‘블랙독’ 라미란 “서현진, 생각보다 술자리에서 오래 버티더라”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라미란이 서현진과의 호흡을 이야기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 제작발표회가 11일 오후 서울 구로구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서현진, 라미란, 하준, 이창훈, 황준혁 감독이 참석했다.

‘블랙독’은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 초년생 고하늘(서현진 분)이 우리 사회의 축소판인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번 작품에서 라미란은 서현진과 함께 베테랑 교사와 사회 초년생 교사의 호흡을 선보일 예정이다. 앞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두 사람은 서로를 도우며 성장하는 모습을 그리며 눈길을 끌었다.

서현진과의 호흡에 관해 묻자 라미란은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며 “현진 씨가 생각보다 술자리에서 오래 버틴다. 초반부터 그런 모습을 보여줘서 배우들이 30%의 텐션을 가지고도 이 작품을 끌어가는 거 같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아가 “현장에서 현진 씨의 집중력에 정말 깜짝 놀랐다”면서 “촬영할 때 현진 씨가 아닌 다른 사람을 찍을 때가 있는데, 본인의 등만 나오는 장면에서도 눈빛을 놓치지 않는다. 무섭고 집요하게 잡고 계속 연기해서 맞은 편의 사람이 연기를 안 할 수가 없다. 현진 씨를 보면 절로 숙연해지고 주눅이 들어서 열심히 연기하게 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블랙독’은 오는 1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