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인, '낙원의 밤'으로 스크린 복귀... 제대 후 첫 연기 행보(공식입장)
▲ 조동인, '낙원의 밤'으로 스크린 복귀... 제대 후 첫 연기 행보 (사진=제니스뉴스 DB)
▲ 조동인, '낙원의 밤'으로 스크린 복귀... 제대 후 첫 연기 행보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조동인이 군 제대 후 스크린으로 복귀한다.

소속사 화인컷엔터테인먼트는 12일 "조동인이 군복무 제대와 동시에 박훈정 감독의 영화 '낙원의 밤'으로 스크린에 복귀한다"고 밝혔다.

'낙원의 밤'은 영화 '신세계', '마녀' 등 한국 느와르 액션 영화의 대표주자 박훈정 감독의 신작으로 현재 엄태구와 전여빈의 캐스팅이 확정된 상태다. 조동인은 엄태구의 오른팔 진성을 연기한다.

영화 '부러진 화살'로 데뷔한 조동인은 '스톤', '일대일', '명탐정 홍길동', '원스텝'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특히 군 입대 전 영화 '대립군'에서 이정재, 여진구와 호흡을 맞추며 첫 사극 연기를 선보였다.

한편 조동인은 '낙원의 밤'으로 스크린에 복귀해 다양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