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박정민 “잘 따르는 정해인, 다른 작품도 같이 하고파”(인터뷰)
▲ 박정민 (사진=NEW)
▲ 박정민 (사진=NEW)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박정민이 ‘시동’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정해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제니스뉴스와 박정민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영화 ‘시동’ 인터뷰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팔(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택일 역을 맡은 박정민은 절친 캐릭터 상필을 연기한 정해인에 대해 “애가 정말 신나게 촬영해서그런지, 저도 같이 하면서 너무 즐거웠다. 하고 싶었던 걸 다 하는 것 같더라”면서 “오토바이를 같이 타는 장면을 찍을 때, 저는 뒤를 못 보니까 해인의 표정을 알 수 없었다. 모니터를 보니 깨알 연기를 엄청 했더라. 처음 보는 해인의 모습이 신기했고, 스태프들도 정말 좋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같이 하는 게 너무 즐거웠는데, 붙는 신이 많지는 않아서 아쉬웠다. 해인과 다른 작품에서 뭔가를 같이 만들어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1살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데 ‘형 형’하면서 엄청 잘 따르더라. 워낙 반듯하기도 하고, 그러면 저는 ‘편하게 해’라고 했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영화 ‘타짜’에서 류승범을 팬심으로 따라다녔다던 박정민은 이제 반대의 입장이 됐다. 앞서 정해인은 박정민에 대한 남다른 팬심을 드러낸 바 있기 때문.

이에 대해 박정민은 “사실 저는 선배님들과 있을 때 말을 잘 못 건다. 말주변이 좋은 것도 아니고, 혹시나 실수를 할까 봐 가만히 있는다. 그런데 해인이 말도 걸어주고, 잘 따르는 걸 보면서 기분이 좋았다.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보면, 제가 같이 했던 선배님들도 기분이 좋으셨을 것 같더라. 괜히 제가 떨려서 그랬던 게 아닌가 싶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제부터 선배님들 만나면 더 잘해야겠다. 지금 황정민 형과 같이 촬영 중인데, 말을 많이 걸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시동’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