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박정민 “큰 울림을 주는 멜로 연기, 기다리고 있다”(인터뷰)
▲ 박정민 (사진=NEW)
▲ 박정민 (사진=NEW)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박정민이 멜로 연기에 대한 소망을 드러냈다.

제니스뉴스와 박정민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영화 ‘시동’ 인터뷰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팔(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그동안 박정민의 필로그래피를 보면 영화 ‘동주’, ‘그것만이 내 세상’, ‘변산’, ‘사바하’, ‘시동’ 등 남자들과 좋은 호흡을 보여주는 작품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멜로는 하고 싶지 않나?”라고 묻자 박정민은 “해보고 싶다. 시켜줘야 하는 거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박정민은 “자의 반, 타의 반인 것 같다. 멜로 시나리오도 받은 적은 있는데, 그때 받은 다른 시나리오에 더 끌려서 하지 않았던 것 같다”면서 “남녀 간의 사랑 이야기가 큰 울림을 준다. 그래서 소중하게 다뤄야 하는 감정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잘할 수 있는 시나리오, 좋아하는 스타일의 멜로물로 기회를 주신다면 안 할 이유가 없다. 영화든 드라마든 해보고는 싶은데, 시청분들이나 관객분들이 원해야 할 수 있는 거다. 기다리고 있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시동’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