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J컬쳐, 2020년 라인업 공개! 실존인물 소재 4편의 뮤지컬 '기대 만발' 
▲ HJ컬쳐, 2020년 라인업 공개! 실존인물 소재 4편의 뮤지컬 '기대 만발' (사진=HJ컬쳐)
▲ HJ컬쳐, 2020년 라인업 공개! 실존인물 소재 4편의 뮤지컬 '기대 만발' (사진=HJ컬쳐)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HJ컬쳐가 2020년 라인업을 발표했다. 현재 공연 중인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를 시작으로 관객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뮤지컬 '라흐마니노프', '파가니니', '세종, 1446'이 다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5주년을 맞이해 성황리에 공연 중인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는 내년 3월 1일까지 대학로 예스24스테이지 1관에서 계속된다. 고흐 형제의 편지를 바탕으로 펼쳐지는 이 작품은‘빈센트 반 고흐’ 역에 이준혁, 조형균, 김대현, 배두훈과 ‘테오 반 고흐’ 박유덕, 박정원, 송유택, 황민수가 각기 다른 매력으로 훈훈한 감동을 전하며 공연을 이어가고 있다.

천재음악가 라흐마니노프의 멈춰버린 3년을 그린 뮤지컬 '라흐마니노프'는 내년 3월 대학로 예스24스테이지1관에서 다시 펼쳐진다. 2016년 초연 이례 계속해서 큰 사랑을 받은 이 작품은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를 주는 울림 있는 메시지와 ‘라흐마니노프’의 음악을 살린 넘버를 직접 들을 수 있는 무대를 선사한다.

액터뮤지션 ‘KoN’의 활약으로 무대 위 실감 나는 연주를 선사한 뮤지컬 '파가니니'도 내년 6월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다시 펼쳐진다. 파가니니의 ‘24개의 카프리스’, ‘바이올린 협주곡 2번 라 캄파넬라’ 등 주옥 같은 명곡을 실제 연주로 들을 수 있는 이 작품은 ‘파가니니’의 아들 ‘아킬레’의 아버지를 위한 36년간의 증언을 무대 위에 펼쳐낸다.

세종대왕의 한글창제 과정 속 우리가 알지 못했던 세종대왕의 고민과 고뇌를 풀어낸 뮤지컬 '세종, 1446'도 내년 10월 해외 및 지방 투어 공연으로 다시 찾아오며 한글날이 있는 10월 의미 있는 무대를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최근 세계적인 키즈 콘텐츠를 동시에 선보이며 주목 받고 있는 HJ키즈의 라인업도 함께 공개됐다. HJ키즈는 올 연말 러시아 대표 가족뮤지컬 '장화 신은 고양이 비긴즈'와 EBS미디어와 함께 만드는 글로벌 교육 콘텐츠 'BabyBus'를 연달아 내년 2월까지 선보인다. 이 밖에도 HJ키즈는 지속적으로 더욱 새롭고 양질의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가족뮤지컬 '장화 신은 고양이 비긴즈'는 오는 14일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개막을 앞두고 있으며 EBS미디어 가족뮤지컬 'BabyBus'도 오는 21일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개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