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음색 깡패’ 김필, 데뷔 8년 만의 첫 정규 “진심이 전달되길”(종합)
▲ 김필 (사진=문찬희 기자)
▲ 김필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음색 깡패’ 김필이 데뷔 8년 만에 처음으로 정규앨범을 발매인다. 자신의 진심이 듣는 이들에게 전달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유어스, 신시얼리’를 선보인다.

13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솔로 가수 김필의 첫 번째 정규앨범 ‘유어스, 신시얼리(yours, sincerely)’ 발매 기념 음감회가 열렸다.

이날 김필은 “실감이 안 난다. 뭉클한 느낌도 있다”면서 “곡을 쓴지는 오래됐는데, 어떤 이야기를 하면 좋을지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 지금 아니면 할 수 없을 것 같은 노래들, 제가 많이 담긴 앨범이 완성됐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데뷔를 하고 정규앨범을 선보이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김필은 “음악을 시작한 20대 때부터 가져온 꿈이었다. 항상 갖고 싶었지만, 갖지 못하는 존재였다. 이번에 할 수 있게 돼서 좋다. 한 발 나아가는, 성장하는 계기가 된 것 같다”라고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 김필 (사진=문찬희 기자)
▲ 김필 (사진=문찬희 기자)

이번 ‘유어스, 신시얼리’에는 김필 특유의 매력적인 음색을 한껏 살린 총 8개의 곡이 담겼다. 김필의 진심을 꾹 눌러 담은 편지와도 같은 앨범으로, 자신과 마주한 솔직한 이야기들을 담아낸 자화상과도 같다.

평소 ‘신시얼리’라는 단어를 좋아한다는 김필은 “편지 마지막에 쓰는 문구다. 터놓고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사람에게 하는 말이 많이 담긴 앨범이라, 엽서나 편지로 친구에게 보내는 느낌으로 앨범명을 지었다”면서 “저는 음악을 진심을 다해서 마음으로 하기 때문에, 듣는 분들께도 그런 마음이 닿았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변명’은 담담한 듯 섬세한 보컬과 어쿠스틱 기타 연주가 듣는 순간 감상자의 귀를 사로잡는 곡이다.

곡 제목에 대해 김필은 “처음에 가사를 먼저 써놨고, 가제로 제목을 ‘변명’으로 해놨었다. 더 잘 맞는 제목이 생각나면 하려고 했는데, 다들 ‘변명’이 제일 좋은 것 같다고 하셨다. 가사를 보면 후회에 대한 것, 이루지 못한 바람 등이 담겼다”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이 곡에 개인적인 마음, 상황이 많이 담겼다. 곡을 쓰면서 ‘이건 타이틀로 해도 손색이 없을 것 같다’라고 느꼈다”라고 곡 설명을 덧붙였다.

‘음색 깡패’, ‘음색 남신’이라는 수식어를 얻을 만큼 매력적인 보컬을 지닌 김필이다. 그는 “호불호가 갈리는 목소리라는 걸 스스로 알고 있다. 모두가 좋아할 수는 없지만, 개인적으로는 제 목소리가 강점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목소리가 특이해서 다행이다”라고 겸손히 말했다.

▲ 김필 (사진=문찬희 기자)
▲ 김필 (사진=문찬희 기자)

김필은 앨범 발매와 더불어 오는 20~22일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 부산, 성남 단독 콘서트 '컬러스(COLOURS)'를 개최한다.

콘서트와 관련해 김필은 “3년 만에 하는 콘서트다. 그곳에서 앨범의 신곡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이번에 다른 활동이 없고 콘서트만 한다. 이번 앨범에 담은 이야기를 고스란히 잘 전달해드리는 게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라고 알려 기대를 높였다.

활동 목표에 대한 물음에 김필은 “가끔 오는 메시지들 중 ‘힘든 순간에 위로가 된다’는 말에 뿌듯함을 느낀다. ‘나쁘지 않게 음악을 하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그런 말을 또 듣고 싶다. 단 1명에게라도 제 음악으로 도움을 드릴 수 있다면 행복할 것 같다”면서 “콘서트에 다 와주시는 것만으로도 목표가 달성된다고 생각한다. 지방 투어도 갈 수 있게 됐는데, 잘 준비해서 하는 게 목표다”라고 답했다.

끝으로 자신을 응원하는 팬들에게 “오늘이 팬클럽 ‘필소굿’이 생긴지 9주년이 되는 날이다. 팬카페가 만들어진 날이다”면서 “제가 많이 부족하고 대단한 뮤지션이 아니지만, 많이 믿고 아껴주셔서 감사하다. 어느 자리에나 응원하러 와주시는 팬분들께 고맙다. 더 열심히 잘하겠다”라고 마음을 표현했다.

한편 김필은 13일 오후 오후 6시 ‘유어스, 신시얼리’를 발매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