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온더분, 인조 스웨이드 아우터 컬렉션 출시... 페이크 소재 사용
▲ 맨온더분, 인조 스웨이드 아우터 컬렉션 출시... 페이크 소재 사용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 맨온더분, 인조 스웨이드 아우터 컬렉션 출시... 페이크 소재 사용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맨온더분이 인조 스웨이드를 사용한 아우터 컬렌션을 론칭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자체 남성 편집숍 맨온더분이 17일 겨울을 맞아 인조 스웨이드 컬렉션을 새롭게 출시했다.

맨온더분의 인조 스웨이드 외투는 부드럽고 고급스러운 촉감으로 진짜 못지 않은 질감을 자랑한다. 실제 가죽에 비해 가벼우면서도 내구성이 높으며 스트레치 기능을 넣어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구스 다운 충전재를 사용해 높은 보온성을 자랑하며 겉면에 캐시미어, 양털 소재 등을 접목시켜 새롭고 감각적인 스타일을 만들어냈다.

이번 컬렉션은 롱패딩부터 숏패딩, 패딩 베스트, 코트에 이르기까지 캐주얼과 포멀 스타일을 다양하게 선보여 선택의 폭이 넓다. 깔끔한 디자인의 롱 점퍼는 넉넉한 사이즈와 짙은 브라운 색상으로 제작돼 활용도가 높다. 후면과 후드 모자에 양털 디테일 장식을 더해 화사하며 후드는 탈부착 가능해 여러 연출이 가능하다.

허리 기장의 쇼트 점퍼는 네크라인과 소매 부분에 캐시미어를 혼합한 니트를 부착해 디자인 포인트를 줄 뿐만 아니라 보온성도 높였다. 쇼트 점퍼와 같은 디자인의 조끼 버전인 패딩 베스트는 후드 티셔츠, 스셔츠 등과 매치해 더 캐주얼한 스타일로 활용 가능하다.

중간 기장감의 네이비 코트는 심플한 일자형 디자인으로 슈트, 재킷 등과 겹쳐 입으면 포멀하면서 멋스러운 겨울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 더불어 목 칼라 부분에 양털 소재를 더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맨온더분 마케팅 담당자는 “인조 소재의 경우 진짜보다 다양한 디자인, 색상이 돋보이며 가볍고 보관이 쉬워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며 “맨온더분이 새롭게 선보인 인조 스웨이드는 디자인적 요소와 실용성을 모두 고려해 제작한 제품으로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