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in극장] '세상 혼자 사는 언니' 손예진, '사랑의 불시착' 윤세리 패션템 8
▲ '세상 혼자 사는 언니' 손예진, '사랑의 불시착' 윤세리 패션템 8 (사진=tvN)
▲ '세상 혼자 사는 언니' 손예진, '사랑의 불시착' 윤세리 패션템 8 (사진=tvN)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손예진의 미모가 더욱 빛을 발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속 윤세리 패션을 낱낱이 파헤쳐 봤다.

손예진과 현빈의 만남과 화려한 영상미로 첫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은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특히 극중 윤세리 역의 손예진의 패션이 큰 관심으로 모으고 있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와 그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절대 극비 로맨스다.

손예진은 극중 재벌 3세 상속녀이자, 미모와 능력을 모두 갖춘 패션 브랜드 CEO 윤세리 역할에 맞게 화려하면서 고급스러운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손예진의 패션에 많은 관심이 모이고 있는 가운데, 트렌드는 물론 우아한 매력까지 갖춘 ‘사랑의 불시착’ 속 윤세리 룩을 정리했다.

▼ '이 세상 예쁨이 아니다' 시크한 블랙 룩

▲ 손예진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캡처, 발망, 롱샴)
▲ 손예진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캡처, 발망, 롱샴)

첫 방송 이후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룩이다. 이번 신에서 손예진은 보디라인이 드러나는 타이트한 블랙 미니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어깨 패드를 이용해 강하면서도 시크한 포인트를 줬으며, 여기에 작은 미니 백을 매치해 모던한 분위기를 강조했다. 손예진이 착용한 원피스는 발망의 ‘쇼트 이리데슨트 블랙 니트 드레스’, 가방은 롱샴의 ‘뉴 로조백’이다.

▲ 손예진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캡처, 아뜰리에 스와로브스키)
▲ 손예진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캡처, 아뜰리에 스와로브스키)

주얼리 연출 역시 눈여겨볼 만한 포인트다. 이번 룩에서 손예진은 로즈 골드 컬러의 이어링과 네크리스로 세련된 느낌을 가미했다. 볼드한 펜던트 디테일과 주얼 장식으로 화려한 느낌을 강조한 것이 특징. 손예진이 포인트로 선택한 주얼리는 아뜰리에 스와로브스키의 ‘문썬 컬렉션’이다.

▼ '로코퀸의 러블리 패션' 옐로 카디건 룩 

▲ 손예진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캡처, 막스마라)
▲ 손예진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캡처, 막스마라)

손예진은 극중 톱스타와의 열애설 파파라치 사진이 찍히는 장면에서도 스타일리시한 룩을 선보였다. 베이식한 기본 아이템만을 사용했지만, 옐로 컬러의 카디건으로 룩을 한층 생기있게 표현하는 등 포인트를 활용해 멋스러운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손예진이 선택한 카디건은 막스마라의 ‘삼팡 모헤어 울 가디건’이다.

▲ 손예진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캡처, 스와로브스키)
▲ 손예진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캡처, 스와로브스키)

또한 스와로브스키의 '노티&나이스' 컬렉션을 매치해 화려하면서도 세련된 포인트를 더했다. 이 제품은 천사의 날개에서 영감을 받은 깃털 모티브가 특징으로, 캐주얼한 스타일부터 모던한 룩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 '인간 마네킹' 플라워 원피스

▲ 손예진 (사진=tvN, 돌체앤가바나)
▲ 손예진 (사진=tvN, 돌체앤가바나)

손예진은 '사랑의 불시착'에서 잘나가는 패션 브랜드의 CEO 이자 재벌 3세 역할인 만큼 화려한 스타일링을 주로 선보인다. 이번 룩에서는 볼드한 플라워 패턴의 원피스를 착용했다. 깊게 파인 네크라인과 퍼프소매, 보디라인이 드러나는 타이트한 핏, 그리고 러플 주름을 가미한 스커트 밑단까지 고급스러우면서도 화려한 드레스로 여성스러운 매력을 어필했다. 이때 손예진이 선택한 원피스는 돌체앤가바나의 ‘로즈 프린트 샤머스 미디 드레스’다.

▼ '트렌드는 꾸안꾸' 빈티지 룩

▲ 손예진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캡처, 써스데이아일랜드)
▲ 손예진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캡처, 써스데이아일랜드)

북한에 불시착한 뒤 리정혁의 도움으로 그의 집에서 잠시 머물게 된 윤세리는 그동안의 모습과는 다르게 보다 수수한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이번 신에서 손예진은 옐로 컬러의 니트에 패턴 롱 스커트를 매치해 빈티지 무드의 패션을 완성했다. 손예진이 선택한 롱 스커트는 써스데이아일랜드의 ‘보더 믹스 맥시 스커트’다.

▼ '스타일은 포기할 수 없으니까' 주얼리 포인트

▲ 손예진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캡처, 스와로브스키)
▲ 손예진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캡처, 스와로브스키)

북한에 떨어진 이후 수수한 패션으로 바뀌었지만, 주얼리를 활용한 포인트 스타일링으로 멋스러움을 잃지 않았다. 셔츠 레이어링으로 가벼운 캐주얼 룩을 연출한 손예진은 로즈 골드와 블랙 컬러가 조화를 이룬 이어링, 네크리스로 심플한 포인트를 더했다. 날개 디테일의 캐주얼한 주얼리 세트는 스와로브스키의 ‘노티&나이스' 컬렉션 제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