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빅 피쉬’ 김지우 “아날로그적인 따뜻한 작품, 연기에 큰 도움 돼"
▲ [Z현장] ‘빅 피쉬’ 김지우 “아날로그적인 따뜻한 작품, 연기적으로 큰 도움 받는다” (사진=CJ ENM)
▲ [Z현장] ‘빅 피쉬’ 김지우 “아날로그적인 따뜻한 작품, 연기적으로 큰 도움 받는다” (사진=CJ ENM)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김지우가 ‘빅 피쉬’의 매력에 대해 설명했다. 

뮤지컬 ‘빅 피쉬’의 프레스콜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남경주, 박호산, 손준호, 구원영, 김지우, 이창용, 김성철, 김환희가 참석했다. 

이번 작품에서 에드워드가 첫 눈에 사랑에 빠지는 산드라 역을 맡은 김지우는 이날 남경주, 박호산과의 나이 차가 신경쓰이지 않는지 묻자 “사실 전혀 그런걸로 차이가 난다는 느낌이 전혀 없다. 나는 남경주 선배님과 전에 부부 역할을 해본 적도 있고, 박호산 선배는 남편과 비슷한 연배이다”라며, “저 분들과 나이 차가 많이 난다고 느껴본 적이 거의 없을 정도로 젊은 생각을 가진 선배님들이다. 오히려 나이 차이가 얼마 안 나는 줄 아는 분들도 계셨다. 내가 나이 들어보여서 그런건지도 모르겠다. 하하”라고 말했다. 

더불어 김지우는 짧은 시간 내에 다양한 모습을 표현하는 데 어려움은 없었는지 묻는 질문에 “요즘 뮤지컬을 보면 특수한 디지털 기술들을 많이 사용한다. 물론 굉장히 좋지만 개인적으로는 ‘빅 피쉬’만의 특장점은 아날로그적인걸 가지고 있으면서, 눈 앞에 환상이 직접 펼쳐지기 때문에 굉장히 따뜻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지우는 “개인적으로 그런 아날로그적인 부분에서 힘을 굉장히 많이 받고 있다. 사람이 직접 움직이면서 마음도 동화가 된다. 굳이 하려고 하지 않아도 많은 도움을 받으면서 연기해나가고 있다. 관객도 보시면서 그런 부분을 같이 느껴주시는것 같아서 감사하게 공연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다니엘 월러스의 원작 소설과 팀 버튼의 영화로 우리에게 친숙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뮤지컬 ‘빅 피쉬’는 내년 2월 9일까지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