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빅 피쉬’ 김성철 “윌과 닮은 점? 사실 부모님께 대들어본 적 없어” 
▲ [Z현장] ‘빅 피쉬’ 김성철 “윌과 닮은 점? 사실 부모님께 대들어본 적 없어” (사진=CJ ENM)
▲ [Z현장] ‘빅 피쉬’ 김성철 “윌과 닮은 점? 사실 부모님께 대들어본 적 없어” (사진=CJ ENM)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김성철이 작품 속 윌과 자신은 다르다고 밝혔다. 

뮤지컬 ‘빅 피쉬’의 프레스콜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남경주, 박호산, 손준호, 구원영, 김지우, 이창용, 김성철, 김환희가 참석했다. 

김성철은 이날 아버지 에드워드 역을 맡은 배우 손준호와 나이 차이가 얼마 나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연습 과정에서 이미 신뢰는 많이 쌓여 있는 상태였다. 무대 올라오면서 분장, 의상 등 도움 받을 수 있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믿음이 더 강해졌던 것 같다. 손준호 배우가 에드워드가 노인이 된 걸 디테일하게 표현해주셔서 더 믿음 갖고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성철은 윌과 닮은 점과 다른 점을 묻는 질문에는 “사실 부모님께 대들어본 적이 없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성철은 “사실 극 중에서 윌은 진실을 찾기 위해서 계속 대들고 싸운다기보다는 진실을 아버지에게 갈구한다. 그 다음은 굉장히 이해하지만 방법이 그렇게 싸움으로밖에 안되는 것에 대해 사실 속상하다”라며, “그래도 윌의 마음을 이해하고 싶고, 잘하고 싶다. 또 창용이 형이 얘기한대로 나는 아들이 없어서, 형이 득남했을 때 형의 얼굴 표정을 많이 보고, 나한테 말해주는걸 듣고 상상하면서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다니엘 월러스의 원작 소설과 팀 버튼의 영화로 우리에게 친숙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뮤지컬 ‘빅 피쉬’는 내년 2월 9일까지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