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해치지않아’ 전여빈 “나무늘보와 싱크로율? 첫인상부터 닮았다고 하더라”
▲ ‘해치지않아’ 전여빈 “나무늘보와 싱크로율? 첫인상부터 닮았다고 하더라” (사진=김세원 기자)
▲ ‘해치지않아’ 전여빈 “나무늘보와 싱크로율? 첫인상부터 닮았다고 하더라” (사진=김세원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전여빈이 나무늘보와의 싱크로율을 이야기했다.

영화 ‘해치지않아’ 제작보고회가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안재홍, 강소라, 박영규, 김성오, 전여빈, 손재곤 감독이 참석했다.

‘해치지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야심 차게 원장으로 부임하게 된 변호사 태수(안재홍 분)와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그린 이야기다. 

극중 전여빈은 평소 모든 일에 심드렁하고 느릿하지만 남자친구의 톡에는 1초 만에 반응하는 사육사 해경으로 분한다. 또한 전여빈은 위기의 동물원을 살리기 위해 나무늘보로 변신해 혼연일체된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여빈은 “현장에서 나무늘보와 외모가 닮았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라며 “저도 나무늘보를 상세히 지켜본 적은 없었는데, 김성오 선배님과 재홍 오빠가 저를 나무늘보와 닮았다고 하더라”면서 웃었다.

이에 김성오는 “촬영 전에 배우들이 미리 모이는데, 여빈 씨를 처음 봤을 때 그냥 나무늘보 같았다”라며 “사람을 처음 보면 여러 생각이 드는데 여빈 씨 보자마자 드는 생각이 ‘나무늘보 같은데?’였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해치지않아’는 오는 2020년 1월 15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