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미스터 주’ 김서형 “외국에서나 볼 법한 시나리오, 놓치고 싶지 않았다”
▲ ‘미스터 주’ 김서형 “외국에서나 볼 법한 시나리오, 놓치고 싶지 않았다” (사진=김세원 기자)
▲ ‘미스터 주’ 김서형 “외국에서나 볼 법한 시나리오, 놓치고 싶지 않았다” (사진=김세원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김서형이 영화 ‘미스터 주’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이하 ‘미스터 주’)’ 제작보고회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성민, 김서형, 배정남, 김태윤 감독이 참석했다.

‘미스터 주’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린 코미디다.

극중 김서형은 태주의 상사이자 국가정보국 서열 1위, 카리스마와 허당미를 겸비한 민 국장으로 분한다. 이번 작품으로 김서형은 그간 보여줬던 포스 넘치는 연기와 달리 다소 엉뚱하고 헐렁한 모습으로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서형은 “시나리오를 처음 받고 생각했는데, 외국 영화에서나 볼 법한 시나리오였다”라며 “누구에게도 주고 싶지 않은 캐릭터였다. 저는 정말 짧고 굵게 보여주는 역할인데, 그걸 놓치고 싶지 않아 제가 먼저 문을 두드렸다”고 영화 합류 이유를 밝혔다.

나아가 “관객으로서 이런 영화를 기다렸고, 그 영화에 제가 참여만 해도 의의가 크다는 생각에 덥석 물었다”라며 ‘미스터 주’를 향한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미스터 주’는 오는 2020년 1월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