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미스터 주’ 이성민 “배정남, 숙소에서 혼자 못 자서 반려견 데려왔다”
▲ ‘미스터 주’ 이성민 “배정남, 숙소에서 혼자 못 자서 반려견 데려왔다” (사진=김세원 기자)
▲ ‘미스터 주’ 이성민 “배정남, 숙소에서 혼자 못 자서 반려견 데려왔다” (사진=김세원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이성민이 배정남과의 촬영 에피소드를 폭로했다.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이하 ‘미스터 주’)’ 제작보고회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성민, 김서형, 배정남, 김태윤 감독이 참석했다.

‘미스터 주’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린 코미디다.

극중 이성민과 배정남은 국가정보국 소속 요원으로 사라진 VIP를 찾는 파트너로 함께 호흡했다. 이날 이성민은 촬영 당시 에피소드를 이야기하며 “배정남이 숙소에서 혼자 못 자서 반려견을 데려왔다”고 폭로했다.

이에 해명에 나선 배정남은 “그날따라 스태프들이 숙소에서 귀신을 봤다고 했다. 두 명이나 봤다더라”며 “그 말을 듣고 그날 잠을 못 자서 성민 형에게 연락하기도 했다. 도저히 안 되겠다 싶어서 반려견과 함께 지낼 수 있는 숙소를 알아보고 며칠간 함께 지냈다”고 말했다.

김서형 역시 “정남 씨가 본인 이불이나 베개를 전부 들고 와서 잤다. 자신의 것을 전부 챙겨 오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스터 주’는 오는 2020년 1월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