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트로트 더 활성화되길” 김태호X유산슬(유재석)이 만든 신드롬(종합)
▲ 유재석 (사진=변진희 기자)
▲ 유재석 (사진=변진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올해는 트로트가 가요계와 방송가를 뜨겁게 달궜다. 그리고 ‘국민 MC’ 유재석도 함께 열풍을 주도했다. 유재석이 아닌 ‘부캐릭터’ 유산슬로 새로운 도전에 나서 또 한 번 “역시 유재석”이라는 찬사를 얻어냈다.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 중식당에서 유산슬의 ‘1집 굿바이 콘서트’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유산슬이 참석했으며, MC는 방송인 박슬기가 맡아 진행했다.

유산슬은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의 ‘뽕포유’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트로트 신인 가수다. 데뷔곡 ‘합정역 5번 출구’와 ‘사랑의 재개발’을 발표하며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 사실을 모르고 참석한 유산슬은 “결혼 발표 이후 단독으로 기자회견을 하는 건 처음이다. 모르고 하는 건 진짜 처음이다”라며 감회를 전했다.

이어 유산슬은 “프로그램 콘셉트 자체가 제가 모르는 상황에서 일이 벌어지고, 그걸 제가 대처해가는 게 재미 포인트다”라면서 “어쩌다 보니 트로트계의 발을 들여놓게 됐다. 평소에 음악을 즐겨 듣고 좋아하는데, 트로트를 좋아하는 팬의 입장이었다. 지금 과분하게 여러 곳을 돌아다니면서 활동을 하고 있다. 더할 나위 없이 감사드린다”라고 기뻐했다.

▲ 유재석 (사진=MBC)
▲ 유재석 (사진=MBC)

‘놀면 뭐하니?’는 ‘무한도전’의 김태호 PD와 유재석이 의기투합해 신선한 예능 포맷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뽕포유’ 프로젝트는 유재석과 누군가로부터 조종당하는 자아를 가진 트로트 신동 유산슬의 경계를 만들며 신선한 재미와 웃음을 선사했다.

유재석의 시선으로 본 유산슬의 인기 비결은 무엇일까. 유산슬은 “유산슬의 매력을 꼽자면 이름부터 친근하다. 흥이 넘치는 노래와 더불어 ‘놀면 뭐하니?’ 제작진들의 연출력이 더해졌다. 유재석의 입장으로 봐서도 ‘과연 이런 일이 일어날까?’ 싶었는데, 진짜 그런 일이 일어났다. 트로트를 시작하면서도 ‘이게 될까?’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짧은 시간에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아서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유산슬이 발표한 신곡은 많은 이들이 흥얼거리게 되는 중독성을 지니고 있다. 곡 탄생 비화에 대해 유산슬은 “이렇게 멋진 노래가 나올 줄 몰랐다. 트로트계에 발을 들이고, 이곳에 수많은 레전드인 분들을 만나니 감탄이 절로 나오더라. 이렇게 멋진 분들을 왜 이제야 알았나 싶었다. 이런 분들이 방송을 통해 많이 소개되고 활동이 많아졌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자신의 노래 실력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유산슬은 “초반보다 많이 나아진 걸 스스로 느끼고 있다. 조금 전에도 노래 연습을 하고 왔다. 기존에 노래를 하는 분들에 비하면 실력이 부족하다. 가창력에 있어서는, 노래를 하면서도 죄송하다는 생각이 든다. 실력은 미치지 않지만 노력을 하는 것과 더불어, 무대를 채울 수 있도록 흥이 나게 하려고 한다”라고 강조했다.

‘뽕포유’ 프로젝트는 유산슬을 중심으로 ‘박토벤’ 박현우, ‘정차르트’ 정경천을 비롯해 업계 다재다능한 인물을 소개하며 트로트가 익숙하지 않은 세대에게도 트로트의 매력을 소개하며 의미를 더했다.

이와 관련해 유산슬은 “요즘 실력 있고 멋진 분들이 많은데 트로트계가 더욱 활성화됐으면 좋겠다. 제가 같이 함께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서 “트로트가 더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 인기가 계속 지속됐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소망을 드러냈다.

사실 유산슬의 본체는 유재석이지만 방송은 유산슬에게 새로운 캐릭터를 부여했고, 대중들도 두 사람을 구분 지어 생각하고 있다. 이에 유산슬은 “사실 혼란이 많이 된다. 사인을 해드릴 때도, 유산슬 사인을 해달라고 하더라. ‘유산슬 사인이 있어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더라. 저를 유재석으로 아는데도 불구하고, 유산슬을 아껴주시는 걸 봤다”라고 밝혔다.

▲ 유재석 (사진=MBC)
▲ 유재석 (사진=MBC)

유산슬은 성공적인 활동을 마무리하며, 오는 22일 일산 MBC 드림센터 공개홀에서 ‘1집 굿바이 콘서트’를 개최한다. 그는 “너무 감사드린다. 꿈도 못 꾸는 단독 콘서트지만, 꿈을 안 꿨던 단독 콘서트다. 전혀 생각해볼 수 없었던 일이다. 노래를 2개로 한다는 게 어떨지, 죄송스럽기도 하다. 그래도 많은 분들이 함께해줄 테니 열심히 해보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벌써부터 2집을 기다리는 팬들도 많다. 유산슬은 “1집이 마무리가 된다는 걸 지난주에 알게 됐다. 저도 여쭤보고 싶다. 2집이 있는 건가? 저는 늘 아는 게 없다. 진짜 모른다. ‘1집 굿바이 콘서트’라는 말은, 언젠가 2집이 있을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만약에 2집을 하게 된다면, 노래 실력을 더 가다듬을 거다. 그때는 하고 싶어도 상황이 만들어져야 하지 않나 싶다”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또한 유산슬은 “신인상 욕심은 없나?”라는 물음에 “제가 받을 수 있나? 신인상은 평생에 한 번 받을 수 있는 상이기 때문에, 한 번도 받아본 적은 없다. 제가 신인상을 받을 수 있는 자격이 될지 모르겠다. 제가 받고 싶다고 되는 건 아니라서, 시상식 당일을 지켜보도록 하겠다”라고 답했다.

기자회견 말미 유산슬은 내년 계획에 대해 “별다른 계획을 세우고 사는 스타일은 아니다. 맡은 일을 최선을 다해 할 생각이다. 더불어서 2020년에는 주변, 가족들을 돌아보면서 함께 할 수 있는 물리적인 시간도 필요할 것 같다. 내년에 또 어떤 도전을 하게 될지 모르겠지만, 도전의 방향이 잘못됐다면 지적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하며 인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