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측 “스토킹 관련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 최대 수위 조치 진행할 것”(공식입장)
▲ 트와이스 (사진=문찬희 기자)
▲ 트와이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JYP엔터테인먼트가 경찰에 그룹 트와이스에 대한 신변보호요청을 했다.

JYP엔터테인먼트가 19일 공식 SNS 및 홈페이지에 “스토킹 이슈에 대한 대응 경과 관련, 관할 경찰서에 신변보호요청을 완료해 현재 자사 인근 및 청담 지역 쪽 대상으로 해당 조치가 실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가용한 모든 법적 조치를 지속 검토하고 있으며, 검토가 완료되는 즉시 최대 수위의 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또한 지난번 악의적 루머의 생산 및 유포에 대해 고소, 고발 조치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나아가 “아티스트의 인격권 보호를 비롯, 최대한 안정된 활동을 위해 이를 저해하는 모든 종류의 사안들에 대해서는 자사는 절대 선처 없이 가능한 모든 엄중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기울일 것”이라며 “아티스트의 건강한 활동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앞서 최근 한 외국인 남성이 SNS 등을 통해 트와이스 멤버를 스토킹하는 듯한 내용의 글과 영상을 게시해 논란이 불거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