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산슬, 핑크퐁과 '핑크뽕' 결성... '상어가족' 트로트 버전?
▲ ‘놀면 뭐하니?’ 유산슬, 핑크퐁과 '핑크뽕' 결성... '상어가족' 트로트 버전? (사진=MBC)
▲ ‘놀면 뭐하니?’ 유산슬, 핑크퐁과 '핑크뽕' 결성... '상어가족' 트로트 버전? (사진=MBC)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가수 유산슬이 핑크퐁과 '핑크뽕'을 결성했다.

가수 유산슬이 오는 21일 방송되는 MBC 예능 ‘놀면 뭐하니? - 뽕포유’에서 핑크퐁과 만나 해외 진출에 시동을 걸었다.

유산슬이 핑크퐁과 ‘핑크뽕’을 결성, ‘상어가족’ 트로트 버전에 맞춰 끼를 대방출하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모은다.

한 스튜디오에 들어선 유산슬은 누군가를 보고 덕심 폭발한 모습을 보였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유산슬이 반가워한 이는 바로 전 세계적인 스타 핑크퐁과 아기 상어. 유산슬은 “TV에서 뵙던 핑크퐁 씨와 아기 상어 님”이라며 팬심을 숨기지 못했다는 후문.

유산슬과 핑크퐁의 만남이 성사된 이유는 바로 ‘유산슬 해외 진출 프로젝트’를 위함이다. ‘핑크퐁’은 전 세계 1억 5000만 명 어린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동요계 월드 스타다.

핑크퐁의 인기 동요 '상어가족'은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HOT 100에 진입하면서 관심을 끌었고, 미국 유명 토크 쇼인 '엘렌 쇼'와 '제임스 코든쇼'에 출연한 바 있다. 또 메이저리그 응원가로 활용되면서 다시 한번 인기를 입증했다.

이에 유산슬은 먼저 글로벌 팬심을 접수한 핑크퐁과 만나 유산슬 버전 ‘상어가족’ 트로트 컬래버를 진행하며 해외 진출 준비를 예고했다. 유산슬은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 “아이들의 마음을 훔치셔야 합니다”라는 촬영 감독의 주문에 머쓱한 미소를 지었다고 해 폭소를 유발한다.  

또한 유산슬은 핑크퐁 선배 탕수육, 깐풍기와 함께 ‘핑크뽕’을 결성한다. 유산슬은 '수육 선배와 풍기 선배'의 밀착 율동 트레이닝에 힘입어 실력이 쑥쑥 느는 모습을 보였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유산슬은 단체 촬영을 곧잘 소화하더니 끼와 매력을 맘껏 방출할 수 있는 개인 애드리브 율동 촬영에서 48세 막내다운 잔망미와 촐싹거림을 뽐냈다고 전해져 기대를 고조시킨다.

더불어 트로트 ‘상어가족’ 녹음 현장이 공개된다. ‘상어가족’ 유산슬 버전 녹음을 돕기 위해 가수 박상철이 디렉터로 함께한다. 유산슬은 홀로 전통 트로트곡 디렉팅을 위해 녹음실을 찾아 멘붕에 빠진 상철 선배에 동병상련을 느끼며 광대 씰룩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한편 MBC 예능 '놀면 뭐하니? - 뽕포유' 속 핑크뽕의 모습은 오는 21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