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환상동화’ 강하늘 “어떤 역할이든 상관없어, 작품에 참여하고 싶었을 뿐"
▲ [Z현장] ‘환상동화’ 강하늘 “어떤 역할이든 상관없어, 작품에 참여하고 싶었을뿐" (사진=문찬희 기자)
▲ 강하늘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강하늘이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차기작으로 연극 ‘환상동화’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연극 ‘환상동화’ 프레스콜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동덕여대 공연예술센터 코튼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동연 연출을 비롯해 배우 강하늘, 송광일, 기세중, 장지후, 원종환, 육현욱, 박규원, 최정헌, 한소빈, 윤문선이 참석했다. 

강하늘은 이날 작품의 어떤 매력에 끌려 출연을 결정하게 됐는지 묻자 “‘환상동화’의 가장 큰 매력은 보고 난 후의 발걸음이 굉장히 가볍고, 즐겁고, 가슴 따뜻해지는 공연이라는 거다”라며, “이 공연을 최정헌과 함께 관람을 하고, 나중에 커서 능력이 생긴다면 꼭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었다. 좋은 기회로 김동연 연출을 만나게 돼서 참여하게 됐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분명히 카메라 앞에 있는 것도 굉장히 재미있는데 사실 가장 큰 재미를 느끼는건 무대 위에서 다같이 하는거다. ‘신흥무관학교’도 있었지만 군 생활이라는 특수성이 있었고, 지금은 전역한 민간인 신분으로 공연하고 싶어서 선택했다. 다른 뜻은 없고 즐겁게 하고 싶어서 선택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강하늘은 “사랑광대 역을 맡게 된 건 대본 받고 알았다. 어떤 역할이든 크게 상관 없었고, 작품에 참여하고 싶었다. 연출님이 어울릴 것 같은 역할을 골라주신 것 같다”라며, “연극을 보고 가장 기분이 좋았던건 살면서 몇 작품 없었다. 어떤 작품은 보고 극장을 나올때 눈 앞의 것들이 어색해질때가 있다. 들어오기 전에 봤던 풍경인데도 다르게 보이는 작품들이 있는데 그 중 하나였다. 그게 이 작품을 선택하게 한 가장 큰 매력이 아니었나 싶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연극 ‘환상동화’는 삶에 대한 다른 관점과 예술적 사상을 가진 각양각색 매력의 사랑광대, 예술광대, 전쟁광대가 ‘한스’와 ‘마리’를 주인공으로 한 하나의 이야기를 만들며 전개되는 작품이다. 내년 3월 1일까지 동덕여대 공연예술센터 코튼홀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