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환상동화’ 강하늘 “‘동백꽃’ 용식이와 사랑광대 닮은 점? 사랑만 생각하는 마음”
▲ [Z현장] ‘환상동화’ 강하늘 “‘동백꽃’ 용식이와 사랑광대 닮은 점? 사랑만 생각하는 마음” (사진=문찬희 기자)
▲ 강하늘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강하늘이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연기했던 황용식 캐릭터와 연극 ‘환상동화’에서 맡은 사랑광대 역의 닮은 점에 대해 설명했다.

연극 ‘환상동화’ 프레스콜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동덕여대 공연예술센터 코튼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동연 연출을 비롯해 배우 강하늘, 송광일, 기세중, 장지후, 원종환, 육현욱, 박규원, 최정헌, 한소빈, 윤문선이 참석했다. 

이날 강하늘은 전작이었던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황용식과 이번에 맡은 연극 ‘환상동화’의 사랑광대 역의 닮은 점에 대해 묻자 “둘이 얼굴이 좀 닮았다”라고 입을 열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하늘은 “사랑광대는 사랑에 관련된 요정이라는 생각에 순수한걸 이미지로 잡았다. 용식이도 그렇다. 동백이만 좋아하는 그런 마음들이 닮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강하늘은 또한 2019년을 돌아보면 어떤 한 해였는지 묻자 “2019년은 한 단어로 전역의 해였다. 군 제대의 해였다”라며, “‘동백꽃’으로 많은 분들이 용식이를 사랑해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한데 다른 의미로 좋은 선배님들과 작업할 수 있는 좋은 환경이었다. 높은 시청률, 화제성 이런것보다는 그분들과 촬영했던 그때가 더 많이 떠오른다. 2019년에 가장 좋았던 현장을 선물해주지 않았나 싶다”라고 대답했다. 

더불어 강하늘은 연극 '환상동화'에서 같은 사랑광대 역을 맡은 송광일과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송광일 배우하고는 친구다. 내가 늦게 참여하기도 했고, 다른 일정이 있는 와중에 광일 씨가 많은걸 만들어줬다. 그냥 따라가고 있다. 똑같이 표현하려고 해도 사람이 다르니까 다른 느낌일거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강하늘은 사랑광대 역을 연기하면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서는 “송광일 배우의 표현법을 열심히 베끼고 따라가고 스펀지처럼 흡수하고 있다. 송광일 배우가 너무 잘하셔서 옆에서 떨어뜨린거 주워먹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연극 ‘환상동화’는 삶에 대한 다른 관점과 예술적 사상을 가진 각양각색 매력의 사랑광대, 예술광대, 전쟁광대가 ‘한스’와 ‘마리’를 주인공으로 한 하나의 이야기를 만들며 전개되는 작품이다. 내년 3월 1일까지 동덕여대 공연예술센터 코튼홀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