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환상동화’ 김동연 연출 “뮤지컬로 개발중... 원래는 대극장 버전의 어둡고 무거운 느낌”
▲ [Z현장] ‘환상동화’ 김동연 연출 “뮤지컬로 개발중... 원래는 대극장 버전의 어둡고 무거운 느낌” (사진=문찬희 기자)
▲ [Z현장] ‘환상동화’ 김동연 연출 “뮤지컬로 개발중... 원래는 대극장 버전의 어둡고 무거운 느낌”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김동연 연출이 연극 ‘환상동화’의 뮤지컬화에 대해 언급했다. 

연극 ‘환상동화’ 프레스콜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동덕여대 공연예술센터 코튼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동연 연출을 비롯해 배우 강하늘, 송광일, 기세중, 장지후, 원종환, 육현욱, 박규원, 최정헌, 한소빈, 윤문선이 참석했다. 

연극 ‘환상동화’에서는 배우들이 노래를 하기도 하고, 마임, 무용 등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에 출연하는 배우들 또한 뮤지컬 배우들이 대거 포진됐다. 

이에 뮤지컬로 제작할 계획이 있는지 묻자 김동연 연출은 “뮤지컬로 개발을 했다. 지금도 진행중이라고 얘기할 수 있다. 숙제를 계속 풀려고 하고 있다. 왜 뮤지컬이 되야 하는거지, 뮤지컬은 연극과 무엇이 달라야하는건지에 대한 고민이 있어서 그런걸 해결하고 개발하다보니 원래 갖고 있던 작품 속 광대의 희극성이 뮤지컬에선 표현해내기 쉽지 않았다. 그래서 대극장 버전으로, 어둡고 무거운 쪽으로 개발되어져 있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김동연 연출은 “소극장으로 하면 쉽겠지만 ‘연극으로 해도 되는걸 왜 뮤지컬로 하지’라는 숙제가 해결되는게 아니다. 이런게 다 완벽하게 해결되면 뮤지컬 버전의 새로운 느낌으로 더 보완하고 개발해서 만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여 작품이 뮤지컬화 될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한편 연극 ‘환상동화’는 삶에 대한 다른 관점과 예술적 사상을 가진 각양각색 매력의 사랑광대, 예술광대, 전쟁광대가 ‘한스’와 ‘마리’를 주인공으로 한 하나의 이야기를 만들며 전개되는 작품이다. 내년 3월 1일까지 동덕여대 공연예술센터 코튼홀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