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환상동화’ 기세중-장지후 “전쟁광대, 현실 이야기하는 가장 이성적 캐릭터”
▲ [Z현장] ‘환상동화’ 기세중-장지후 “전쟁광대, 현실 이야기하는 가장 이성적 캐릭터” (사진=문찬희 기자)
▲ [Z현장] ‘환상동화’ 기세중-장지후 “전쟁광대, 현실 이야기하는 가장 이성적 캐릭터”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나란히 전쟁광대 역을 맡은 배우 기세중, 장지후가 캐릭터를 만들면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설명했다. 

연극 ‘환상동화’ 프레스콜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동덕여대 공연예술센터 코튼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동연 연출을 비롯해 배우 강하늘, 송광일, 기세중, 장지후, 원종환, 육현욱, 박규원, 최정헌, 한소빈, 윤문선이 참석했다. 

기세중과 장지후는 연극 ‘환상동화’에서 대립과 전쟁을 상징하는 전쟁광대 역을 맡았다.

이에 각자 어떻게 캐릭터를 만들었는지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묻자 기세중은 “전쟁광대 캐릭터를 맡았을때 나와 제일 비슷한걸 찾으려고 노력했다. 어떻게 보면 전쟁광대는 가장 이성적이라고 얘기할 수 있다. 전쟁을 이야기하는것 자체가 현실을 이야기하고 있는거다. 그래서 그런 부분을 찾아가려고 노력했다. 전쟁을 안 좋게만 생각하지 말고, 이것도 내 안에선 놀이로 생각할 수 있게 녹이려고 했다”라고 답했다. 

같은 역할의 장지후는 기세중과의 같은 듯 다른 디테일에 대해 “연출님이 배우가 역할을 만들어내는데 있어서 주시는 소시, 디렉팅 자체가 추상적이지 않고 명확하다. 사과를 원하면 사과라고 말씀하시는 스타일이다. 다만 사과를 듣고 누구는 빨간색을 떠올리고, 누구는 맛을 떠올린다”라며, “사람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다보니 조금 다르게 무대에서 나타나지 않았나 싶다. 연출님의 디렉팅을 잘 지키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연극 ‘환상동화’는 삶에 대한 다른 관점과 예술적 사상을 가진 각양각색 매력의 사랑광대, 예술광대, 전쟁광대가 ‘한스’와 ‘마리’를 주인공으로 한 하나의 이야기를 만들며 전개되는 작품이다. 내년 3월 1일까지 동덕여대 공연예술센터 코튼홀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