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근, 라이머-제피 손잡고 브랜뉴뮤직 합류... 데뷔 때부터 이어온 인연(공식입장)
▲ 한동근 (사진=제니스뉴스 DB)
▲ 한동근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가수 한동근이 브랜뉴뮤직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소속사 브랜뉴뮤직이 26일 “한동근은 데뷔 때부터 자신을 이끌어주며 히트곡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 '그대라는 사치' 등을 만들어 준 프로듀서 라이머, 제피와의 깊은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브랜뉴뮤직에 전격 합류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동근은 MBC '위대한 탄생 시즌3' 우승자 출신으로 지난 2014년 싱글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로 데뷔, 2년 만에 음원차트 역주행 신화를 쓰며 주목받았다. 역주행 이후 발매한 싱글 '그대라는 사치' 역시 음원차트 1위를 휩쓸며 대세 보컬리스트로 자리 잡은 한동근은 '듀엣가요제', '복면가왕' 등 음악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맹활약하며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브랜뉴뮤직은 "데뷔 때부터 인연을 이어왔던 한동근과 함께 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새롭게 브랜뉴뮤직에 둥지를 틀게 된 한동근의 새 출발을 위해 앞으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영입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