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 트랩의 아이들을 찾습니다! '사운드 오브 뮤직' 아역배우 오디션 개최 
▲ 폰 트랩의 아이들을 찾습니다! '사운드 오브 뮤직' 아역배우 오디션 개최 (사진=세종문화회관)
▲ 폰 트랩의 아이들을 찾습니다! '사운드 오브 뮤직' 아역배우 오디션 개최 (사진=세종문화회관)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이 내년 4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막한다. 세종문화회관 서울시뮤지컬단과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가 공동주최한다.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은 1928년 오스트리아를 배경으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의 지배를 피해 조국을 떠나야했던 폰 트랩 가족 합창단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공연이다. 작품은 자연과 노래를 좋아하는 견습 수녀 마리아가 오스트리아 퇴역 해군장교 폰 트랩 대령의 집에서 임시 가정교사로 지내며 아이들에게 놀고, 노래하고, 삶을 즐기는 방법을 알려주며 함께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를 다룬다.

'사운드 오브 뮤직'은 지난 1959년 미국 초연 이후 브로드웨이 공연에서 흥행 신기록을 세우며, 1960년 토니상에서 최우수 뮤지컬상,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음악감독상, 무대디자인상, 음악상을 수상했다.   또한, 오리지널 캐스트 버전 앨범은 골드 레코드와 그래미 어워드 수상의 쾌거를 이루었다. 1965년에는 동명의 영화로 제작되어 아카데미에서 작품상, 감독상, 편집상, 음향상, 음악편집상을 수상하며 할리우드의 새 역사를 만들었다.

대규모의 여성 코러스, 돋보이는 아역 캐릭터를 갖춘 '사운드 오브 뮤직'은 ‘에델바이스(Edelweiss)’, ‘도레미송(Do-Re-Mi)’, ‘내가 좋아하는 것들(My Favorite Things)’ 등 누구나 알고 있는 따뜻하고 희망찬 뮤지컬 넘버들로 오늘날까지도 전 세계 관객들에게 용기와 사랑을 전하고 있다.

서울시뮤지컬단은 이번 '사운드 오브 뮤직' 공연을 앞두고 내년 2월 5일부터 9일까지 5일 간 세종문화회관에 위치한 서울시뮤지컬단 연습실에서 아역배우 오디션을 진행한다. 

이번 오디션에서는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의 폰 트랩 7남매 중에서 6명의 남녀 아역 배우를 선발한다. 오디션은 신장 160cm 이하 11세에서 16세의 남자아이, 그리고 신장 155cm 이하 7세에서 14세의 여자아이 중 노래와 춤, 연기 능력을 갖추고 있는 아역배우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원서를 다운로드 받아 27일(오늘)부터 내년 1월 29일까지 접수 가능하다. 

한편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은 내년 4월 28일부터 5월 17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