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측 “촬영 중인 배우가 성형? 말도 안 돼, 악플 법적 모니터링할 것”(공식입장)
▲ 황정음 측 “촬영 중인 배우가 성형? 말도 안 돼, 악플 법적 모니터링할 것” (사진=제니스뉴스 DB)
▲ 황정음 측 “촬영 중인 배우가 성형? 말도 안 돼, 악플 법적 모니터링할 것”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황정음 측이 성형설을 일축했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27일 제니스뉴스에 “생일에 오랜만에 안부 인사 겸 예쁘게 나온 사진을 올린 것 뿐”이라며 “현재 촬영 중인 배우의 성형 의혹이라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오랜만에 배우의 근황을 보고 반가운 마음에 여러 의견을 주신 것이겠지만, 추측성 악의적 댓글들의 경우 법적 모니터링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황정음은 지난 25일 SNS에 JTBC 드라마 ‘쌍갑포차’ 촬영 현장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이 황정음의 성형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불거졌다.

한편 ‘쌍갑포차’는 오는 2020년 상반기 방영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