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장기호 “전태관-김현식-유재하에게, 우리 아직 음악하고 있어”
▲ 봄여름가을겨울, 빛과소금 (사진=변진희 기자)
▲ 봄여름가을겨울, 빛과소금 (사진=변진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장기호가 함께 밴드 활동을 하다 먼저 세상을 떠난 故 전태관, 김현식, 유재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7일 서울 마포구 홍대 더 노라 스테이지 와이에서 그룹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소금이 함께한 ‘리유니온(Re:union)’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봄여름가을겨울의 김종진, 빛과소금의 장기호, 박성식이 참석했다.

이날 장기호는 이번 앨범에 친구를 키워드로 하는 ‘보고 싶은 친구’, ‘오래된 친구’가 수록된 것과 관련해 “우리가 친구기도 하고, 먼저 하늘로 간 전태관, 김현식 형, 유재하에게 ‘우리 아직 음악하고 있어’라는 메시지를 주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장기호는 “김현식 씨와 같이 음악을 한 시간은 1년 반 정도였다. 그랬는데 저희에게 너무 잊지 못할 시간이었다. 처음에 음악할 때, 너무 훌륭한 음악가와 함께했던 영향력이 지금까지 이어오는 게 아닌가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새 앨범 ‘리유니온’은 27일 정오 발매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