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33년 만에 다시 뭉친 봄여름가을겨울X빛과소금, 故 전태관을 추억하며(종합)
▲ 봄여름가을겨울, 빛과소금 (사진=변진희 기자)
▲ 봄여름가을겨울, 빛과소금 (사진=변진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봄여름가을겨울, 빛과소금이 33년 만에 함께 앨범을 선보인다. 故 전태관의 1주기에 맞춰 발매하며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27일 서울 마포구 홍대 더 노라 스테이지 와이에서 그룹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소금이 함께한 ‘리유니온(Re:union)’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봄여름가을겨울의 김종진, 빛과소금의 장기호, 박성식이 참석했다.

이번 ‘리유니온’은 지난 1986년 故 김현식의 밴드 김현식과 봄여름가을겨울로 음악 인생을 시작해 지난 33년간 활동해온 김종진, 장기호, 박성식 세 사람이 다시 의기투합해 완성한 앨범이다.

김종진은 “1년 전부터 준비를 했다. 작년에 태관이 세상을 떠났고, 태관을 기리는 무언가를 해보기로 했다. 음악밖에 모르는 사람이라 결국 음악을 준비했다”라고 인사했다.

또 박성식은 “1년 전에 김종진 씨가 앨범을 내고 콘서트를 했는데, 그때 빛과소금이 게스트로 참여를 했었다. 그때 태관이 있었으면 같이 음악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을 텐데 아쉽다는 이야기를 했다. 기회가 되면 같이 뭉쳐서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는데, 김종진 씨가 느닷없이 3주를 남겨두고 ‘우리 작업해야 하니까 스케줄 비워두세요’라고 했다. 김종진 씨의 벼락같은 호출에 의해 이 작업이 시작됐다”라고 뭉친 계기를 설명했다.

[Z현장] 33년 만에 다시 뭉친 봄여름가을겨울X빛과소금, 故 전태관을 추억하며(종합)
▲ 봄여름가을겨울, 빛과소금 (사진=변진희 기자)

앨범명은 ‘동창회’라는 의미로, 함께 출발선을 밟고 달리기 시작했던 세 사람이 긴 시간이 흐른 뒤 다시 한자리에 모여 자축하는 의미를 담았다.

박성식은 “저희 셋은 후암초등학교 동창이다. 장기호 씨와 저는 같은 해 동기고, 김종진 씨는 1년 후배다. 그래서 동창회라는 타이틀이 의미가 깊은 것 같다”라고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오랜만에 모인 감회에 대해 김종진은 “33년 만에 스튜디오에서 만났다. 같이 악기를 잡았는데, 33년이라는 게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잘 맞아떨어졌다. 그때 기호 형이 ‘너무 행복하다’라고 했다”라고, 장기호는 “어릴 때는 티격태격하고 그랬는데, 지금은 서로를 위하고 이해하는 걸로 관계가 바뀌었다. 너무 행복했다”라고 말했다.

앨범에는 김종진, 장기호, 박성식 세 사람이 각자 쓴 3개의 신곡 ‘동창회’, ‘난 언제나 널’, ‘행복해야 해요’와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 소금의 명곡을 다시 녹음한 2개의 리메이크 ‘보고 싶은 친구’, ‘오래된 친구’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곡 구성과 관련해 김종진은 “5곡이 적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계속 돌려들으면 되더라. 그래서 가장 중요했던 점이 듣기 좋은 음악이었다. 저희는 연주자지만, 연주하기 좋은 음악보다 듣기 좋은 음악이 더 우위에 있었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동창회’에 대해 김종진은 “’동창회’는 죽음에 대한 노래다. 스토리는 동창회에 오랜만에 나갔더니 늘 오던 친구가 안 보여서, ‘왜 안 왔어?’라고 했더니 아무도 말을 못 한다. 마지막에 ‘약속해. 1명도 빠지지 않고 다시 만나기를’이라고 한다”라고 소개했다.

▲ 봄여름가을겨울, 빛과소금 (사진=변진희 기자)
▲ 봄여름가을겨울, 빛과소금 (사진=변진희 기자)

이날 기자간담회 전 멤버들은 전태관 장지가 마련된 경기도 용인 평온의 숲에 다녀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성식은 “만약 전태관 씨와 같이 작업을 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싶었다. 다른 객원 드러머를 썼는데, 작업하는 내내 보고 싶고 그리운 느낌을 가지고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특히 앨범에 ‘보고 싶은 친구’, ‘오래된 친구’를 수록하며 친구의 의미를 강조한 점이 눈길을 끈다. 김종진은 “특히 ‘보고 싶은 친구’는 1집에 수록된 곡이다. 원래 유재하가 세상을 떠났을 때 바치는 노래였다. 이번에 선곡해보니, 기호 씨가 ‘그 곡은 내가 좀 부르자’라고 했다. 그래서 기호 씨가 보컬을 했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더불어 과거를 회상하며 박성식은 “저희가 처음 음악을 시작했을 때, 너무 좋은 반응을 해주셨었다. 계속 음악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이후 봄여름가을겨울, 빛과소금으로 따로 음악을 해왔던 거다”라고 말했다.

한편 새 앨범 ‘리유니온’은 27일 정오 발매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