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BS 연예대상] 유재석 4년 만에 대상 "게스트였던 故 구하라-설리에게도 감사"(종합)
▲ 유재석 (사진=SBS '2019 SBS 연예대상' 방송화면 캡처)
▲ 유재석 (사진=SBS '2019 SBS 연예대상' 방송화면 캡처)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2019 SBS 연예대상' 대상 수상자의 영예를 안았다. 

'2019 SBS 연예대상'이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렸다. 이날 진행은 방송인 김성주, 개그우먼 박나래, 아나운서 조정식이 맡았다. 

이날 대상 후보에는 신동엽, 백종원, 유재석, 김구라, 서장훈, 김병만, 김종국, 이승기 총 8명이 이름을 올렸다. 그 결과 대상은 유재석에게 돌아갔다. 

유재석은 이번 대상까지 포함해 총 15번, 연예대상 최다 수상자다. SBS에서는 2015년 이후 4년 만이다. 그는 "너무 감사하다. '런닝맨'이 내년에 10주년이 된다. 제가 큰 상을 받아 멤버들에게 고맙고 미안하다. 사랑하는 나경은 씨에게 감사하다고 하고 싶다. 제작진분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버라이어티가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 그럼에도 사랑해주셔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10년을 맞이해 어떤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릴지 숙제임도 사실이다. 더불어 이 자리에 와보니까 게스트 가운데 하늘나라로 떠난 구하라 씨, 설리 씨 생각이 많이 난다. 두 분도 하늘나라에서 하고 싶은 거 마음껏 했으면 좋겠다"면서 "일상이 감사한 생각이 든다. 이런 소중한 일상을 보내게끔 해주신 저의 하루, 일주일, 일년을 만들어주신 분들에게 감사하다. 어떤 모습이든 가지 않는 길을 열심히 개척해서 수많은 예능인이 탄생되는 프로그램이 됐으면 좋겠다. 새해 복 많이 받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공로상은 백종원이 받았다. 백종원은 "고맙다. 정말 감사하다. 받을 자격이 되는지 모르겠다. 저 말고도 금년에 많은 분들이 있는데, 더 열심히 하라는 거 같다. 좁게는 SBS, 크게는 국민분들에게 기운을 드릴 수 있는 일을 하겠다. 제작진도 고생 많았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맛남의 광장'의 구성원이 많다. 그 분들의 역할이 제일 크다. 이 자리를 빌어 응원해주시는 손님분들에게도 감사하다. 매번 책임감을 느끼고 더 열심히 하려고 한다. 골목에서 고생하는 자영업자분들, 농민, 어민분들 기운내셨으면 좋겠다"라고 솔직한 소감을 이야기했다.

최우수상(리얼리티 쇼 부문)은 김종국-홍진영이 수상했다. 홍진영은 "올 한 해가 정말 힘들었다. 여태까지 가장 힘들었던 해가 올해였다. 주변에 감사한 분들이 많아 버틸 수 있었던 거 같다. 너무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 더욱 보답하며 살겠다"라며 울먹였다. 김종국은 "최우수상을 받는 순간 내년에 '불타는 청춘'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올해 '미우새' 덕분에 아버님과 여행을 했다. 제 의지로는 하지 못했을 텐데 기회를 주셔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최우수상(쇼 버라이어티 부문)은 김성주-최성국이 거머쥐었다. 김성주는 "대상 후보가 올해 너무 쟁쟁하기 때문에 7명이 대상 후보가 돼 어부지리로 최우수상을 받은 거 같다"라고, 최성국은 "SBS 탤런트로 데뷔했다. 예능 와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상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저는 당분간 뽐낼 생각이다"라고 털어놨다. 

우수상(리얼리티 쇼 부문)은 김희철-윤상현이 수상했다. 먼저 김희철은 "어머니께서 정말 행복해하고 기뻐한다. '미우새' 제작진분들, '맛남의 광장'에 감사하다"라고, 윤상현은 "예능은 안맞다고 생각했는데 '동상이몽' PD, 작가분들이 도와주셨다. 재미있게 가족 모습이 잘 나온 거 같다. 제가 죽을 때까지 사랑할 메이비 사랑한다"라고 전했다. 

우수상(쇼 버라이어티 부문)은 양세찬-이상윤이 받았다. 양세찬은 "런닝맨 들어온 지 3년이 됐는데, 큰 활약 없이 잔잔한 웃음으로 있었다. 그런데 이번에 우수상을 주셔 감사하다. 힘들 때 응원하는 세형이 형에게 감사하다. 어머니도 진심으로 사랑한다"라고, 이상윤은 "너무 감사드린다. 누구보다 부족하다고 생각했는데, 우수상을 받아도 되는지 모르겠다. 촬영하면 저희는 좋은 분들 만나고, 좋은 경험하는 시간인데 그걸 준비하는 제작진이 고생이 많다. 감사하다. 담당 작가로 온 희수가 제가 말을 안 들어 고생이 많은데, 미안하고 고맙다고 하고 싶다"라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9년 동안 국내외 많은 시청자들을 사랑받은 '런닝맨'이 글로벌 프로그램상을 수상했다. 지석진은 "'런닝맨' 멤버 전체가 대상을 받을 수 있지 않을지 했는데 오늘은 아닌 거 같다. 시청자분들이 주시는 상이라고 생각난다. 해외 팬분들 덕분에 받는 거 같다. 새해 복 많이 받으셨으면 좋겠다. 2020년에도 열심히 뛰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베스트 커플상은 '궁탁커플' 이상민-탁재훈이 뽑혔다. 탁재훈은 "이상민 씨를 처음 본지가 1994년도다. 26~27년이 지났는데, 세상의 모든 인연을 뿌리치고 이렇게 커플이 됐다. 그동안 만났던 분들은 이연이 아니었나 보다. 만났던 여성분들도 인연이 아닌 거 같다. 참 묘한 사이다. 앞으로 저희 부모님, 상민이 부모님이 걱정하지 않아도 될 거 같다. 서로 위하며 행복하고 좋은 커플이 되겠다. 상의 의미는 모르겠지만 가장 좋은 커플상이니 기분은 좋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일생에 한 번 받을 수 있는 신인상에는 각각 예능 '불타는 청춘'의 배우 최민용-'백종원의 골목식당'의 정인선이 호명됐다. 먼저 정인선은 "연예대상은 처음이어서 참석으로 영광이었는데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 열심히 하라는 뜻 같다"라고 전했다. 최민용은 "처음에 이름 호명될 때 후보자라고 생각했다. 나이가 이제 내년에 44살이다. 한 프로그램에서 막내이자 신인상을 받았다. 감개무량하다. 100명 넘는 사람들이 프로그램 만들고 있다. 지나친 악플 달지 않아주셨으면 좋겠다. 악플을 보지 않지만 민감해하는 분들도 많다. 감사하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소감을 이야기했다.

▼ 이하 수상자 명단 

대상=유재석
최우수상(리얼리티 쇼 부문)=김종국(미운 우리 새끼, 런닝맨), 홍진영(미운 우리 새끼)
최우수상(쇼 버라이어티 부문)=김성주(백종원의 골목식당), 최성국(불타는 청춘)
우수상(리얼리티 쇼 부문)=김희철(미운 우리 새끼, 맛남의 광장), 윤상현(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우수상(쇼 버라이어티 부문)=양세찬(런닝맨), 이상윤(집사부일체)
최우수 프로그램상='백종원의 골목식당' 
우수 프로그램상(리얼리티 쇼 부문)='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우수 프로그램상(쇼 버라이어티 부문)='불타는 청춘'
남자 신인상=최민용(불타는 청춘)
여자 신인상=정인선(백종원의 골목식당)
라디오 DJ(러브FM 부문)=소이현(집으로 가는 길 소이현입니다)
라디오 DJ(파워FM 부문)=배성재(배성재의 텐)
방송작가상(라디오 부문)=원주원 작가(최백호의 낭만시대)
방송작가상(교양 부문)=박은영 작가(본격연예 한밤)
방송작가상(예능 부문)=김미경 작가(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베스트 커플상=이상민, 탁재훈(미운 우리 새끼)
SBS 챌린저상=허재, 이태곤(정글의 법칙), 김동준(맛남의 광장)
SBS 패밀리상=이윤지(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SBS 명예사원상=양세형(집사부일체, 맛남의 광장)
SBS 엔터테이너상=하하(런닝맨)
글로벌 프로그램상='런닝맨'
베스트 팀워크상='집사부일체'
SNS 스타상=박나래(리틀 포레스트), 육성재(집사부일체), 이광수(런닝맨), 강남-이상화(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프로듀서상=이승기
공로상=백종원(백종원의 골목식당, 맛남의 광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