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MBC 방송연예대상] 펭수 “신인상 불발? 전혀 아쉽지 않다”
▲ 펭수 “신인상 불발? 전혀 아쉽지 않다” (사진=MBC 방송 화면 캡쳐)
▲ 펭수 “신인상 불발? 전혀 아쉽지 않다” (사진=MBC 방송 화면 캡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방송인 펭수가 ‘2019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자로 나섰다.

‘2019 MBC 방송연예대상’이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열렸다. 이날 진행은 방송인 전현무, 마마무 화사, 블락비 피오가 맡았다.

이날 펭수는 글로벌 트렌드상 시상자로 나섰다. 펭수는 새하얀 드레스와 화관, 남극 참치로 꾸민 꽃다발을 들고 무대에 올라 환호를 자아냈다.

펭수는 “이 영광을 저 자신과 팬클럽에 돌리겠다”며 웃더니 “제가 시상식에 처음으로 초대된 펭귄이라고 하더라. 그냥 올 수가 없어서 제가 좋아하는 참치 꽃다발을 만들어서 수상자에게 드릴 예정”이라고 인사를 전했다. 또한 MC를 맡은 전현무, 화사, 피오를 향해 “전현무 꽃이 화사하게 피었습니다”라며 재치를 보였다.

또한 펭수는 자신의 라이벌로 손꼽힌 유산슬과 첫 대면을 가졌다. 펭수와 유산슬은 신인상 예능 부문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의 영광은 유산슬에게 돌아갔다. “유산슬이 신인상을 받아 아쉽지 않으냐”라는 질문에 그는 “전혀 아쉽지 않다. 후보에 들어간 줄도 몰랐다”면서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펭수는 예능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로 예능 부문 신인상 후보에 올랐으나 아쉽게도 수상은 불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