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모모랜드 “9인조→6인조 재편, 다시 데뷔하는 느낌이었다"
▲ 모모랜드 (사진=문찬희 기자)
▲ 모모랜드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모모랜드가 6인조로 재편된 소감을 전했다.

모모랜드의 두 번째 싱글앨범 ‘떰즈 업(Thumbs Up)’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3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렸다. 이날 사회는 MC배가 맡았다.

신곡 ‘떰즈 업’은 어느 곳에서나 주목받는 셀러브리티의 일상을 뉴트로한 사운드와 가사에 담은 곡이다. 강렬한 베이스와 펑키 리듬의 브라스가 돋보이는 비나하우스 곡으로, 모모랜드 특유의 매력이 코러스 파트 중독성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모모랜드는 이번 ‘떰즈 업’ 활동부터 6인조로 활동하게 됐다. 멤버 태하와 연우가 팀을 탈퇴했고, 데이지는 활동 중단 후 현재 소속사와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제인은 “멤버들이 선택한 길을 응원하고 있고, 6명으로 바뀐 만큼 으쌰 으쌰 해서 잘 준비했다. 좋게 봐주셨으며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혜빈은 “6명이서 준비하면서 다시 데뷔하는 느낌이었다. 긴장도 많이 하면서 더 열심히 한 것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 주이는 “가장 먼저 고민하고 걱정했던 게, 팬들에게는 '저희가 변함없이 똑같은 느낌을 드려야 한다'는 점이었다. 더 힘을 내서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또 6인조로 바뀐 것에 대해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 혜빈은 “더 색다른 모습을 찾아볼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모모랜드는 30일 오후 6시 새 싱글 ‘떰즈 업’을 발매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