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해치지않아’ 안재홍 “북극곰 슈트 착용, 한겨울에 촬영해서 좋았다”
▲ ‘해치지않아’ 안재홍 “북극곰 슈트 착용, 한겨울에 촬영해서 좋았다” (사진=dpdlt)
▲ ‘해치지않아’ 안재홍 “북극곰 슈트 착용, 한겨울에 촬영해서 좋았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안재홍이 동물 슈트를 입고 연기한 소감을 이야기했다.

영화 ‘해치지않아’ 언론시사회가 30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안재홍, 강소라, 박영규, 김성오, 전여빈, 손재곤 감독이 참석했다.

‘해치지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야심 차게 원장으로 부임하게 된 변호사 태수(안재홍 분)와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그린 이야기다. 

극중 안재홍은 동물 없는 동물원의 새 원장 자리를 맡게 된 수습 변호사 태수로 분한다. 또한 안재홍은 동물원을 살리기 위해 북극곰 탈을 쓰고 직접 북극곰으로 변신하는 등 상상하기 어려운 1인 2역을 선보이게 됐다.

직접 북극곰 슈트를 입고 연기한 소감을 묻자 안재홍은 “슈트가 가진 무게감을 최대한 몸에 익혀 자연스럽게 보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동물의 슈트를 입게 돼서 아주 즐겁고 신나는 시간이었다”고 답했다.

나아가 “슈트를 입고 있을 때는 자신감도 생겼고, 한겨울에 북극곰 슈트를 입고 있으니 더욱 힘이 나는 거 같았다”라며 “사람 연기만큼 동물 연기할 때도 좋았다. 따로 사람일 때와 동물 연기를 할 때를 분리하며 생각하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치지않아’는 오는 2020년 1월 15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