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BS 연기대상] 공효진, 눈물의 대상… ‘동백꽃 필 무렵’ 12관왕 영예(종합)
▲ 공효진 (사진='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 공효진 (사진='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2019년 영예 연기대상 주인공은 공효진이 됐다. ‘동백꽃 필 무렵’은 무려 12관왕을 차지하며 인기를 입증했다.

3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신관에서 ‘2019 KBS 연기대상’이 열렸다. MC는 방송인 전현무와 배우 신혜선이 맡아 진행했다.

이날 청소년 연기상은 '조선로코-녹두전' 박다연,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주예림 그리고 ‘동백꽃 필 무렵’에서 필구 역으로 활약한 김강훈이 받았다. 김강훈은 “감독님, 작가님 너무 감사하다. 공효진 엄마, 강하늘 형, 지석 형, 할머니 모두 감사하다. 웅산초등학교 친구들 너무 고마웠다. 이거 보고 있을 동생, 할머니, 엄마, 아빠 감사하다”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핫한 신예에게 주어지는 신인상은 권나라, 손담비, 강태오, 김명수, 김재영이 거머쥐었다.

‘닥터 프리즈너’ 권나라는 “많이 부족한데 이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닥터 프리즈너’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작가님, 감독님 감사하다. 촬영장에서 고생 많으셨던 스태프분들도 감사하다”라고,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는 “가수로 활동을 하다가 연기자로 전향한지 5년 정도 됐는데 신인상을 받았다. 너무 뜻깊다. 이 상은 앞으로 더 좋은 연기자가 되어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고 더 열심히 연기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녹두전’ 강태오는 “‘녹두전’ 출연의 기회를 주신 제작사분들, 작가님, 감독님께 감사하다. 함께 동고동락한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너무 고생하셨다. 사랑하는 판타지오 식구들 고맙다”라고,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김재영은 “큰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다. 드라마가 아직 반 정도 남았는데, 더 열심히 하라는 의미에서 주셨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노력하겠다”라고,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는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 드라마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 감사하고, 인피니트 친구들도 사랑한다”라고 밝혔다.

2019년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베스트 커플 수상에도 많은 관심이 쏠렸다. ‘녹두전’ 장동윤-김소현,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신동미,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공효진,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염혜란,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신혜선까지, ‘닥터 프리즈너’ 장현성-김정난까지 총 6 커플이 이름을 올리며 큰 호응을 얻었다. 수상 도중 2020년 첫날 0시가 돼 함께 새해를 축하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 공효진, 눈물의 대상… ‘동백꽃 필 무렵’ 12관왕 영예 (사진='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 공효진, 눈물의 대상… ‘동백꽃 필 무렵’ 12관왕 영예 (사진='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최우수상 여자는 조여정, 신혜선이 수상했다. ‘99억의 여자’ 조여정은 “배우라는 직업이 항상 저를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게 만든다. 그게 항상 감사하다. 2020년엔 더 나은 사람, 더 나은 배우가 되겠다”라고,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은 “감사한 분들이 너무 많은데 연락드리도록 하겠다. 저를 위해 애써주시는 회사 식구들, 가족들 너무 감사하고 사랑한다”라고 말했다.

최우수상은 남자로 강하늘, 유준상이 호명됐다.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은 “제가 최우수상을 이렇게 만지고 있는 게 이상하다. 최우수까지 연기를 하지 못한 것 같은데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저는 재밌게 연기하려고 한다. 앞으로도 하루하루 재밌게 살아갈 텐데, 마음 관리와 정신 관리 더욱 잘 하도록 하겠다. 좋은 연기자가 되기 전에 좋은 사람이 되겠다. ‘동백꽃’ 팀 정말 감사하다”라고 기뻐했다.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은 “정말 좋은 드라마를 했다”면서 “현재 뮤지컬 ‘영웅본색’ 공연을 하고 있는데, 항상 끝나면 일지를 쓴다. 제가 어떤 배우로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를 쓰고 있다. 그 일지를 쓰게 해주신 안민수 교수님이 올해 돌아가셨다. 돌아가신 후에 공연을 하는데, 마지막 커튼콜에서 눈물이 멈추지 않더라. 제가 대학교 입학할 때부터 저의 연기를 끊임없이 아껴주신 교수님께 이 영광을 받치겠다"라고 전했다. 

가장 많은 이목을 집중시킨 대상 트로피는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이 차지했다. 그는 “드라마가 사랑을 너무 많이 받았고, 저에게도 너무 특별한 시간이었다. 5~6개월 긴 시간 동안 스태프, 배우분들과 함께했다. 우리 배우분들이 상을 받을 때마다 내가 받은 것처럼 울컥하고 그랬다. 덤덤하게 며칠을 지냈는데, 이 자리가 마음을 이렇게 만든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이어 공효진은 “드라마가 많은 사람들을 응원하고 위로했다고 많이 얘기해주셨는데, 배우들도 많은 위로와 응원을 받았다. 모두가 즐겁게 촬영한 특별한 현장이었다. 좋은 글로 연기하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잊지 못할 시간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공효진은 “제가 20년 후에 또 이런 상을 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안 다치고 열심히 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시며 새해 인사로 마무리했다.

특히 올해 KBS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동백꽃 필 무렵’이 12관왕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김강훈의 청소년 연기상을 시작으로, 손담비의 신인상, 오정세의 조연상, 염혜란의 조연상, 임상춘 작가의 작가상, 강하늘의 네티즌상, 강하늘-공효진의 베스트 커플상, 오정세-염혜란의 베스트 커플상, 김지석의 우수상, 이정은의 우수상, 강하늘의 최우수상, 공효진의 대상까지다.

▼ 이하 수상자 명단

대상 = 공효진(동백꽃 필 무렵)
작가상 = 임상춘(동백꽃 필 무렵)
남자 최우수상 = 강하늘(동백꽃 필 무렵), 유준상(왜그래 풍상씨)
여자 최우수상 = 신혜선(단, 하나의 사랑), 조여정(99억의 여자)
남자 우수상 일일드라마 부문 = 김진우(왼손잡이 아내), 설정환(꽃길만 걸어요)
여자 우수상 일일드라마 부문 = 이영은(여름아 부탁해), 차예련(우아한 모녀)
남자 우수상 장편드라마 부문 = 기태영(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오민석(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여자 우수상 장편드라마 부문 = 김소연(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설인아(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남자 우수상 중편드라마 부문 = 김지석(동백꽃 필 무렵), 최시원(국민 여러분!)
여자 우수상 중편드라마 부문 = 이정은(동백꽃 필 무렵), 이시영(왜그래 풍상씨)
남자 우수상 미니시리즈 부문 = 장동윤(조선로코-녹두전), 최원영(닥터 프리즈너)
여자 우수상 미니시리즈 부문 = 김소현(조선로코-녹두전), 나나(닥터 프리즈너)
남자 조연상 중편드라마 부문 = 오정세(동백꽃 필 무렵)
남자 조연상 미니시리즈 부문 = 김병철(닥터 프리즈너), 정웅인(99억의 여자)
여자 조연상 중편드라마 부문 = 신동미(왜그래 풍상씨), 염혜란(동백꽃 필 무렵)
여자 조연상 미니시리즈 부문 = 김정난(닥터 프리즈너), 하재숙(퍼퓸)
남자 신인상 = 강태오(조선로코-녹두전), 김명수(단, 하나의 사랑), 김재영(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여자 신인상 = 권나라(닥터 프리즈너), 손담비(동백꽃 필 무렵)
남자 청소년 연기상 = 김강훈(동백꽃 필 무렵)
여자 청소년 연기상 = 박다연(조선로코-녹두전), 주예림(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남자 연작·단막극상 = 이도현(드라마스페셜-스카우팅 리포트), 정동환(드라마스페셜-그렇게 살다)
여자 연작·단막극상 = 이주영(집우집수), 조수민(생일편지)
네티즌상 = 강하늘(동백꽃 필 무렵)
베스트 커플상 = 장동윤-김소현(조선로코-녹두전), 유준상-신동미(왜그래 풍상씨), 강하늘-공효진(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염혜란(동백꽃 필 무렵), 김명수-신혜선(단, 하나의 사랑), 장현성-김정난(닥터 프리즈너)
K-드라마 한류스타상 = 김명수(단, 하나의 사랑), 김세정(너의 노래를 들려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