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우-정은지 측, 열애설 부인 "사실무근, 같은 회사 선후배일 뿐"(공식입장)
▲ 빅톤-엑스원 한승우, 에이핑크 정은지 (사진=제니스뉴스 DB)
▲ 빅톤-엑스원 한승우, 에이핑크 정은지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그룹 빅톤-엑스원 한승우와 에이핑크 정은지가 열애설에 휩싸였다. 

그룹 빅톤-엑스원 한승우와 에이핑크 정은지의 소속사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는 2일 오전 제니스뉴스에 "현재 온라인상에 언급되고 있는 내용은 사실무근이다"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이어 "두 사람은 같은 회사 선후배일 뿐 더 이상의 억측은 자제해주시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걷고 있는 한 남성과 여성의 모습, 두 사람은 한승우-정은지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한 누리꾼은 지난달 13일 오후 6시 하남시 스타필드에서 포착했다고 증언했으며, 영상도 함께 게재하며 논란에 휩싸였다. 

한편 두 사람의 열애설을 주장한 해당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