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영웅본색’ 이장우 “첫 뮤지컬 연기, 직접 해보니 장난 아니더라”
▲ ‘영웅본색’ 이장우 “첫 뮤지컬 연기, 직접 해보니 장난 아니더라” (사진=문찬희 기자)
▲ ‘영웅본색’ 이장우 “첫 뮤지컬 연기, 직접 해보니 장난 아니더라”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이장우가 데뷔 첫 뮤지컬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영웅본색’ 프레스콜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유준상, 민우혁, 한지상, 박영수, 이장우, 최대철, 박민성, 박인배, 제이민, 정유지 등이 참석했다.

‘영웅본색’은 홍콩 누아르의 시초이자 정점으로 꼽히는 동명의 영화 1편과 2편을 각색한 작품이다. 의리와 배신이 충돌하는 홍콩의 뒷골목에서 살아가는 송자호, 송자걸, 마크라는 세 명의 인물의 서사를 통해 진정한 우정, 가족애와 같은 삶의 본질적인 가치를 담아냈다. 

극중 이장우는 우수한 성적으로 형사가 됐지만 조직 생활에 몸 담은 형 자호를 경멸하는 송자걸 역으로 분한다. 이장우는 ‘영웅본색’을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뮤지컬에 도전하게 됐다.

이장우는 “뮤지컬을 하기 전에는 드라마나 영화, 뮤지컬이 다 똑같은 연기라고 간과했다”라며 “막상 해보니까 장난이 아니더라. 뮤지컬과 매체에 맞는 연기가 따로 있다는 걸 정말 많이 느꼈다”고 혀를 내둘렀다.

이어 “연습할 때 ‘넌 왜 얼굴로만 연기해? 무릎까지 내려와. 발끝까지 내려와’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라며 “지금은 무릎까지 내려온 거 같다. 열심히 해서 발끝까지 연기하도록 하겠다. 뮤지컬 배우로 거듭날수록 뮤지컬 배우들이 정말 존경스럽다고 생각한다”고 동료 배우들을 향한 존경심을 내보였다.

한편 ‘영웅본색’은 오는 3월 22일까지 한전아트센터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