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한지상 “뷔페 같은 작품 ‘영웅본색’, 배우들 시너지가 정말 아름답다”
▲ 한지상 “뷔페 같은 작품 ‘영웅본색’, 배우들 시너지가 정말 아름답다” (사진=문찬희 기자)
▲ 한지상 “뷔페 같은 작품 ‘영웅본색’, 배우들 시너지가 정말 아름답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한지상이 뮤지컬 ‘영웅본색’의 장점을 이야기했다.

뮤지컬 ‘영웅본색’ 프레스콜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유준상, 민우혁, 한지상, 박영수, 이장우, 최대철, 박민성, 박인배, 제이민, 정유지 등이 참석했다.

‘영웅본색’은 홍콩 누아르의 시초이자 정점으로 꼽히는 동명의 영화 1편과 2편을 각색한 작품이다. 의리와 배신이 충돌하는 홍콩의 뒷골목에서 살아가는 송자호, 송자걸, 마크라는 세 명의 인물의 서사를 통해 진정한 우정, 가족애와 같은 삶의 본질적인 가치를 담아냈다. 

이번 작품은 1000 여 장의 LED 패널을 무대 삼면에 설치해 유기적으로 영상을 송출하며 영화 속 홍콩의 모습을 생생하게 구현한다. 또한 탄탄한 앙상블들의 연기와 각양각색의 캐릭터들의 조화로 개막 후 관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한지상은 “뷔페로 따지면 ‘영웅본색’ 만한 곳이 없다”라며 “‘범죄도시’라는 넘버에서는 이정수 배우가 흑인 소울을 보여주고, 다른 장면에서는 김은우 배우가 맛깔나는 연기를 보여준다. 동시에 선한국 배우는 친구 같은 생생함을 그린다”라고 극을 소개했다.

또한 “잘하는 앙상블을 ‘갓상블’이라고 하는데 ‘영웅본색’ 앙상블이 정말 대단하다”라며 “소대에서 보면 저희도 혀를 찰 정도로 정말 잘한다. 이렇게 저희 배우들이 단합해서 보여주는 에너지가 정말 아름답다. 그 시너지가 정말 예쁘다”라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한편 ‘영웅본색’은 오는 3월 22일까지 한전아트센터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