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터치’ 변정수 “착한 캐릭터 재미없어... 더욱 얄밉게 보이려 연구했다”
▲ ‘터치’ 변정수 “착한 캐릭터 재미없어... 더욱 얄밉게 보이려 연구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 ‘터치’ 변정수 “착한 캐릭터 재미없어... 더욱 얄밉게 보이려 연구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변정수가 악역 캐릭터 연기에 관해 이야기했다.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터치’ 제작발표회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주상욱, 김보라, 이태환, 한다감, 변정수, 민연홍 감독이 참석했다.

‘터치’는 빚쟁이 실업자로 전락한 메이크업 아티스트 차정혁(주상욱 분)과 아이돌 데뷔에 실패한 연습생 한수연(김보라 분)이 만나 새로운 꿈을 찾아가는 초밀착 뷰티 로맨스다.

극중 변정수는 지난 10여 년 동안 뷰티계의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최고의 실력자 오시은으로 분한다. 그간 다양한 작품에서 미워할 수 없는 악역 캐릭터를 선보인 변정수는 이번에도 주상욱과 대립각을 세우며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변정수는 “지금까지 제 캐릭터가 성격 나쁘고, 돈 많은 부잣집 딸에 머리가 약간 빈 캐릭터들이 많았다”라며 웃더니 “그걸 벗어나 착한 캐릭터를 하려고 했는데 착한 캐릭터는 재미가 없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시청자들이 제가 하는 못된 캐릭터가 얄밉지 않다고 하셨는데 ‘터치’에서는 조금 더 얄미운 모습을 보인다”면서 “이번에는 차정혁을 어떻게 하면 밟을 수 있을지 연구한다. 그 대립 구도가 재미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터치'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