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음원 사재기 다룬다… 타이거 JK의 폭로?!
▲ ‘그것이 알고 싶다’, 음원 사재기 다룬다… 타이거 JK의 폭로?! (사진=SBS)
▲ ‘그것이 알고 싶다’, 음원 사재기 다룬다… 타이거 JK의 폭로?! (사진=SBS)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가 음원 사재기 논란에 대해 본격적으로 다룬다.

지난 2018년 4월 JYP 소속의 트와이스, YG 소속의 위너, SM 소속의 엑소-첸백시 등 3대 대형기획사 그룹들이 신곡을 출시했다. 두터운 팬덤을 가진 스타들의 컴백 무대가 이어지며 누구의 곡이 1위를 차지할지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던 그때, 깜짝 놀랄만한 사건이 벌어진다. 4월 12일 새벽에 온라인에서 입소문을 타기 시작한 가수 닐로의 ‘지나오다’가 팬덤이 강한 3대 기획사의 신곡들을 모두 제치고 1위를 차지한 것이다.

그런데 새로운 스타의 탄생에 많은 사람이 박수를 보낼 거란 기대와는 달리 대중은 의혹의 눈길을 보내기 시작했다. 이렇다 할 방송 노출도, 팬덤도 없던 닐로의 곡이 김연자의 ‘아모르파티’를 제치고 50대 음원 차트까지 석권하면서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닐로의 음원을 사재기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것이다. 닐로 소속사의 요청으로 주무 부서인 문체부가 자체 조사를 벌였지만, 이렇다 할 증거를 찾을 수 없었다고 결론이 나면서 사태는 일단락되는 듯했다.

# 박경이 재점화한 음원 사재기 논란

지난해 11월 24일 가수 박경이 자신의 SNS를 통해 음원 차트 조작 의혹을 받던 선후배 가수들을 공개 저격함으로써 음원 사재기 의혹의 불씨를 다시 붙였다. 그리고 논란은 결국 박경 측과 언급된 가수들의 소속사 간의 법적 공방으로 이어졌다.

“멜론차트 1위부터 100위까지 전부 페이스북 마케팅을 해요. 대한민국의 음악 99%는 한다고 봐요”(가수 송하예 소속사 관계자 인터뷰 中)

자신들은 떳떳하다며 ‘그것이 알고 싶다’ 카메라 앞에 선 기획사 관계자들. 그들은 입을 모아 소속 가수가 음원 차트에서 선전할 수 있었던 이유는 SNS 바이럴 마케팅의 효과라고 주장했다. 자신들은 홍보대행업체를 끼고 SNS의 주이용 층인 10대, 20대들을 겨냥해 기획부터 홍보까지 마케팅을 했을 뿐, 사재기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것이다.

# 제보 요청에 답한 사람들

논란이 재점화 된 시점인 약 1달 전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음원 사재기와 관련된 제보를 받는다는 공지를 SNS와 방송을 통해 내보냈다. 그러자 100통이 넘는 제보가 들어왔고, 그중에는 직접 제안을 받아봤다는 가수들의 충격적인 고백도 있었다.

“포털사이트에 윤미래랑 타이거 JK가 30대 1위인 거예요. 문제가 크다 그랬어요. 30대는 소비 가치 없는 쓰레기 집단이기 때문에 버려라...”(가수 타이거 JK)

“수익을 7:3으로 나누어서 7은 그쪽에서 가지고, 그 기간은 1년 동안 유지가 된다고...”(밴드 술탄 오브 더 디스코)

가수들의 고백을 토대로 취재를 이어가던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자신이 직접 음원 차트 조작에 관여했다는 브로커를 만날 수 있었다. 긴 고민 끝에 ‘그것이 알고 싶다’ 카메라 앞에 섰다는 그는 자신이 이제껏 작업한 가수들의 명단을 비롯해, 아이디와 IP 거래 내역 등 눈으로 보고도 믿기 어려운 증거들을 꺼내놓았다. 그가 제시한 음원 차트 조작의 실상은 과연 무엇이었을까?

한편 오는 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베일에 가려져 있던 음원 차트조작 의혹의 실체를 파헤쳐, 우리 사회의 공정이 조작되는 실상을 낱낱이 고발하고자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