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정직한 후보’ 김무열 “웃겨야 한다는 부담, 탄탄한 대본으로 해소했다”
▲  ‘정직한 후보’ 김무열 “웃겨야 한다는 부담, 탄탄한 대본으로 해소했다” (사진=마수연 기자)
▲ ‘정직한 후보’ 김무열 “웃겨야 한다는 부담, 탄탄한 대본으로 해소했다” (사진=마수연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김무열이 코미디 장르를 향한 부담을 이야기했다.

영화 ‘정직한 후보’ 제작보고회가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라미란, 김무열, 나문희, 윤경호, 장동주, 장유정 감독이 참석했다.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다.

이번 작품에서 김무열은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웃긴 캐릭터에 도전한다. 그간 스릴러와 액션을 넘나들며 다양한 모습을 선보인 그는 공개된 예고편에서 허당 매력을 마음껏 뽐내며 이미지 변신을 예고했다.

작품 선택 이유를 묻자 김무열은 “시나리오가 정말 재미있었다”며 “저는 배우로서 웃겨야 한다는 부담이 가장 큰데 탄탄한 대본이 있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주연배우가 라미란 선배라는 걸 먼저 듣고 시나리오를 읽었는데 그 믿음이 컸다”라며 “‘라미란 아니었으면 어떻게 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저는 두 눈으로 직접 목격해서 영화를 기대 중”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나아가 김무열은 장유정 감독과의 인연을 공개했다. 그는 “장유정 감독님과는 무대에서 이미 아는 사이였는데 같이 무대를 해본 적은 없다”며 “감독님과 미팅을 하는데 이른 아침에 짧은 반바지를 입고 나타나셨다. 어디 다녀오셨는지 물었더니 마라톤을 뛰고 오셨다고 했다. 그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작품 이야기를 하는 모습에 반해서 선택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정직한 후보’는 오는 2월 1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