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정직한 후보’ 윤경호 “라미란 선배 남편 역할, 하고 싶다는 욕심 컸다”
▲  ‘정직한 후보’ 윤경호 “라미란 선배 남편 역할, 하고 싶다는 욕심 컸다” (사진=마수연 기자)
▲ ‘정직한 후보’ 윤경호 “라미란 선배 남편 역할, 하고 싶다는 욕심 컸다” (사진=마수연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윤경호가 영화 ‘정직한 후보’ 선택 이유를 밝혔다.

영화 ‘정직한 후보’ 제작보고회가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라미란, 김무열, 나문희, 윤경호, 장동주, 장유정 감독이 참석했다.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다.

극중 윤경호는 주상숙의 외조 전문 연하 남편 봉만식으로 분한다. 이날 윤경호는 작품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가 라미란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윤경호는 “라미란 선배님이 이 역할을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정말 반가웠다”며 “그전에 짧게 다른 작품에서 만난 적 있었는데 주로 상대역으로 만나거나 당하기만 했다. 선배님의 남편으로 등장할 수 있다는 기대가 컸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배님 옆에서 함께 연기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컸다. 사실 남편 역할을 한 번도 해본 적 없었는데, 라미란 선배님의 남편이라 해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직한 후보’는 오는 2월 1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